전경련, 사드 사태 3년 만에 한중재계회의 개최...중국 산둥성 서기 면담 등 협력 논의
상태바
전경련, 사드 사태 3년 만에 한중재계회의 개최...중국 산둥성 서기 면담 등 협력 논의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8.1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은 2016년 사드 사태 이후 3년만에 한중 양국 최고 경제계 인사가 참석하는 '한중재계회의'를 오는 8월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 일정으로 한국 기업의 최다 투자지역인 산둥성(山東省) 지난(濟南)에서 개최한다. 

이번 12차 한중재계회의에서는 왕치산(王岐山) 부주석의 측근 인사로서 반부패와 산둥성의 경제개혁을 이끌고 있는 류자이(劉家義) 산둥성 서기를 면담하고, ▲무역 및 투자 증진 ▲일대일로와 인프라건설 협력 ▲4차 산업혁명과 새로운 산업, 분야에서의 협력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 2016년 6월 18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중국기업연합회와 함께 제11차 한중재계회의를 개최하고, 한중FTA시대 경제협력과 친환경산업 등 환경문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왼쪽 넷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녹색경제신문 DB]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 2016년 6월 18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중국기업연합회와 함께 제11차 한중재계회의를 개최하고, 한중FTA시대 경제협력과 친환경산업 등 환경문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왼쪽 넷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녹색경제신문 DB]

류자이(劉家義) 서기는 중국 공산당내 관리들의 부정․부패와 위법행위를 조사, 감찰하는 중앙기율검사위원회의 상무위원을 지냈고, 2017년부터 산둥성 당서기에 부임한 이후 산둥성의 경제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제12차 한중재계회의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왕쫑위(王忠禹) 중국기업연합회 회장 등 양국 경제계 CEO 등 약 8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측 참석대상은 주요 기업 CEO,중국 법인장이며, 참여 희망기업은 전경련 지역협력팀으로 참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항공료․숙박비 등은 자비 부담이고 참가비는 없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