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사고에 각별한 대책마련을
상태바
환경사고에 각별한 대책마련을
  • 편집부
  • 승인 2014.05.2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운 환경인

 
세월호 침몰사건으로 온 국민들이 슬픔에 잠겨있다. 많은 국민들이 엄청난 희생자에 분노하고 재발방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대통령이 사과하고 국가개조의 필요성을 외치고 있고 앞으로 국정조사나 특별검사 등을 통해 사고원인이 드러나면 후폭풍 또한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세월호 희생자들이나 그 가족들에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일은 이번 같은 사고가 재발되지 않고 청소년을 비롯 모든 국민들과 우리 후손들이 안전하게 사는 나라를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환경분야도 예외일 수는 없다. 그동안 페놀사고, 구미불산사고 등 각종 대형사고를 겪은 환경분야는 오히려 가장 앞서 안전대책을 마련해야 할 분야다. 환경분야는 화학물질을 비롯한 각종 오염물질이 잘못 관리되면 인체 피해는 물론 자연생태계에 치명적이다. 뿐만 아니라 빠른 확산성 때문에 대응이 촌각을 다투는 급박성이 있다. 우선 가장 시급한 문제는 화학물질에 대한 안전체계 점검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에는 6874개의 유독물 취급업체가 유독물 628종을 다루고 있다. 특히 화학물질 취급량을 보면 연구목적 등으로 쓰이는 유독물을 빼면 415종에 1억4300여톤이나 된다. 이런 탓에 유해화학물질 사고도 추세이다.

2009년 17건, 2010년 21건, 2011년 24건 등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급기야 2012년엔 구미불산사고 같은 대형사고가 발생했다. 구미불산사고가 있던 2012년 한해에 11명이 사망하고 56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피해액만도 262억원에 달했다는게 정부 통계다.

환경사고는 비단 화학물질에 국한되지 않고 오염물질을 처리하는 소각장, 하수처리장, 정수처리장, 폐기물매립장 등 공공시설은 물론 의료폐기물 처리시설, 공장폐수 처리시설 등 많은 환경시설도 잠재하고 있다. 오염물 처리에 소홀하면 공기오염이나 수질오염 그리고 토양오염 등을 통해 어느 때고 사람이나 생태계를 공격할 수 있다.

물론 그동안 발생한 갖가지 환경사고 후에는 나름의 대응책이 있어왔다. 그러나 세월호를 계기로 수립된 대응책까지 재점검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본다. 환경사고 대책 마련엔 대응체계의 간소화나 전문인력 확보 등이 집중적으로 점검되어야 할 것이다.

사고 직후 곧바로 현장에 투입돼 문제를 해결하는 간결한 시스템이 우선이다. 이와함께 그런 시스템을 움직이는 전문인력이 준비돼 있는지도 꼼꼼히 따져 봐야 한다. 세월호 사고로 국가개조론이 힘을 얻고 있는 때에 환경사고에 대한 각별한 대책마련이 있어야 할 것이다.
 

편집부  jwycp@hanmail.net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