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우간다 무역산업협동조합부 고위 정책자 초청연수 실시
상태바
새마을금고, 우간다 무역산업협동조합부 고위 정책자 초청연수 실시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9.06.1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금고 및 초청연수에 참가한 우간다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 세 번째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왼쪽에서 다섯 번째 황국현 지도이사, 왼쪽에서 첫 번째 조셉 키탄드웨 협동조합국 국장, 왼쪽에서 두 번째 그레이스 초다 무역산업협동조합부 차관(대행), 왼쪽에서 네 번째 루시 아뮬렌 음피지주 행정시장)(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는 오는 10일부터 17일까지 7박 8일간 우간다 새마을금고 건전화 및 확산을 위한 정책 수립을 목표로 ‘우간다 고위 정책자 새마을금고 초청연수’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연수에는 우간다 무역산업협동조합부 차관(대행) 및 협동조합국 국장, 음피지주 행정시장 등 고위급 공무원 총 8명이 참가했다.

행정안전부와 지역 및 농촌 새마을금고 방문견학 실시 등을 통해 새마을금고 모델과 성장과정에 관한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우간다 무역산업협동조합부와 11일 본부 회관에서 우간다 새마을금고 설립 및 확산 관련 정책 및 제도 등 기술지원과 우간다 새마을금고 발전을 위한 역량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우간다는 한국의 새마을금고 모델을 통해 농촌지역 금융포용의 퍼즐 조각을 맞춰 나가고 있다"며 "더 많은 우간다 농촌마을 주민들이 새마을금고를 통해 편리한 방법으로 저렴한 금융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도록 감동적인 새마을금고 성공 스토리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와 행정안전부는 우간다의 지속가능한 농촌개발과 농촌지역 인구에 대한 금융 접근성 향상을 위해 국내 초청연수와 현지교육 등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새마을금고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작년 10월 우간다 정부로부터 공식 법인설립 인가를 받은 아프리카 최초 우간다 브와물라미라 새마을금고 설립을 시작으로 5월 말 현재 총 8개의 새마을금고가 설립되어 우간다 농촌지역 주민들의 빈곤감소와 불평등 감소 및 지역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