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지분 매각 추진…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규제 선제적 대응
상태바
LG CNS 지분 매각 추진…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규제 선제적 대응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6.12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가 시스템통합(SI) 계열사인 LG CNS 지분 매각을 추진한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공정거래법 개정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LG는 현재 보유 중인 LG CNS 지분(85%) 가운데 35%를 매각하기로 하고, 주관사로 JP모건을 정했다. 

LG 관계자는 “LG CNS 일부 지분 매각 등을 검토 중”이라며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구광모 대표를 비롯한 LG 총수 일가는 현재 ㈜LG의 지분 46.6%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지주사인 ㈜LG는 LG CNS 지분 85%를 들고 있다.

지난해 8월 발표된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에 따르면 ㈜LG가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에서 벗어나려면 지주회사가 보유한 LG CNS 지분을 35% 이상 매각해야 한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