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IMF 총재와 '확장적 재정정책' 두고 공감대 형성..."규칙 기반 무역시스템 구축"
상태바
홍남기 부총리, IMF 총재와 '확장적 재정정책' 두고 공감대 형성..."규칙 기반 무역시스템 구축"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6.1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한국에 확장적 재정정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10일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지난 8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라가르드 IMF 총재와 만나 한국의 성장률 제고와 리스크 대응을 위해 IMF가 연례협의 보고서에서 권고한 확장적 재정정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홍 부총리는 "그 일환으로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국회의 승인을 얻어 조기에 경제활력 제고 효과를 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일본 후쿠오카를 방문 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현지시간) 힐튼 씨 호크 호텔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총재와 면담을 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최근 미ㆍ중 무역갈등 고조로 세계 경제 전반에 부정적 영향이커지고 있다면서 '규칙에 기반을 둔 무역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IMF가 세계 경제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정책권고를 통해 자유무역질서를 회복하는 데 적극적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 가능성에 대비해 충분한 대출 재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IMF가 최소한 현재 수준 이상의 재원을 유지하기 위해 주요 회원국들과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호응했다.

홍 부총리는 9일에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양자 면담을 갖고 외환정책과 대이란 정책 공조 등의 의제에 대해 논의했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달 말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환율 저평가 국가에 대한 상계관세 부과 계획에 대해 "미 상무부의 상계관세 부과는 환율 자체에 대한 평가가 아니며 환율을 경쟁력 강화 목적으로 활용하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의 많은 중소기업들이 대이란 제재로 경영상 큰 어려움을 겪는다"며 "이런 상황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미국의 긍정적 검토"를 요청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