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초중고 교사 120명을 대상 '해외 경제 시찰' 진행
상태바
두산연강재단, 초중고 교사 120명을 대상 '해외 경제 시찰' 진행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6.0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연강재단은 4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초중고 교사 120명을 대상으로 ‘2019 교사 해외 경제 시찰’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전국 시도교육청의 추천을 받아 선발된 교사들은 총 3개 조로 나뉘어, 각 7박 8일 일정으로 시찰에 나선다. 경남 창원의 산업현장을 시작으로, 야스카와전기 공장, 닛산 자동차 공장, 샤본다마 공장, 도요타 산업기술기념관 및 브라더 미싱 뮤지엄 등 일본의 산업현장과 관련 시설을 살펴볼 예정이다.

두산연강재단 교사해외경제시찰에 참가한 교사들이 5일 일본 기타큐슈에 위치한 야스카와 전기를 방문해 산업용 로봇 견학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연강재단 제>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은 첫 번째 조 시찰에 동참했다. 그는 “경제 강국 일본의 경제 현장을 둘러본 선생님들의 경험이 장차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인재를 키우는 데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이사장은 2005년 이사장 취임 이래 매년 교사해외경제시찰에 참석해왔다.

교사해외경제시찰은 두산연강재단이 1989년부터 실시해 온 교사 연수 프로그램으로 올해까지 총 2703명의 교사가 참가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