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항공/물류
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동우회, 아주대병원에 5000만원 전달... 이국종 교수의 '닥터헬기' 도입에 공감분초 다투는 응급치료가 생명을 살린다는 닥터헬기 도입 취지에 공감해 기부 결정

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동우회(KASA, Korean air stewardess alumni)가 4일 닥터헬기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소장 이국종)에 지원기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

KASA는 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1000여 명으로 구성된 동우회다. 

지난 1983년 설립 후 지금까지 장학사업, 시각장애인 수술비 지원, 자선 합창단 공연, 무료급식 봉사는 물론, 대한항공 봉사단의 일원으로 연탄 후원과 해비타트 집짓기 봉사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항공은 봉사 활동으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있는 동우회의 취지에 공감해 일정액의 운영기금을 지원하고 있다.

KASA는 과거 하늘에서 승무원자격으로 승객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비행을 위해 힘써왔던 회원들이 하늘을 이용해 생사(生死)의 갈림길에 선 응급환자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닥터헬기 도입 취지에 공감해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에 기금을 전달하게 됐다. 

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동우회(KASA)가 4일 닥터헬기 도입 추진 중인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에 5000만원 기금 전달했다. 사진은 채숙 KASA 회장(가운데)이 아주대학교 측에 기금 전달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제공=대한항공>

지원기금 마련을 위해 KASA는 그동안 자선 바자회 등 수익사업과 운영기금 일부를 모아왔다.

닥터헬기는 현재 전국 6개 지역에 총 6대가 배치돼 있으며,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도 닥터헬기의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하늘을 나는 응급실’인 닥터헬기는 의료진과 의료장비를 싣고 사고현장에 출동해 환자 이송은 물론, 헬기 내에서 직접 응급치료를 할 수 있도록 개조된 의료전용 헬기로 응급환자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