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온,  서울시 운영 초대형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에 향기 마케팅
상태바
센트온,  서울시 운영 초대형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에 향기 마케팅
  • 윤영식 기자
  • 승인 2019.06.05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스원 계열사인 (주)센트온(ScentOn, 대표 유정연)이 서울시 초대형 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서울 송파구 신천동 소재, 위탁사업자 ㈜비엠컴퍼니, 대표 백민철)와 함께 향기 마케팅 및 헌책 소독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헌책이 보물이 되는 복합문화공간’ 서울책보고는 이곳을 찾는 시민들에게 책이 주었던 소중한 추억을 되새기고, 오래된 책의 가치를 편안하고 쾌적하게 느낄 수 있도록 ㈜센트온과 함께 향기 마케팅 및 책소독을 진행한다.

서울책보고를 채우는 ㈜센트온의 ‘책보고원(冊寶庫園)’ 향기는, 풍경 좋은 누각에서 바람에 실려오는 풀과 꽃 내음을 맡으며 독서를 즐겼던 옛 선인들의 모습을 형상화한 향이다. 초록빛을 가득 머금은 그린 시트러스 향과 은은한 프레시 플로럴 향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좌우로 빼곡히 진열된 32개의 책장 사이를 거닐 때 마치 한국의 전통 정원에 있는 듯한 분위기로 연출해준다.

서울책보고에 설치된 센트온 책 소독기 북마스터(사진 우측).

또한 헌책을 다루는 곳인 만큼 깨끗한 도서 환경 조성을 위해 매달 1회 정기적으로 전체 도서 소독을 진행하고 상시적으로 셀프 책 소독기 ‘북 마스터’를 이용해 장서들의 위생도 책임진다. 

㈜센트온의 ‘북 마스터’는 자외선, 이오나이저, 항균제를 이용한 강력한 3중 시스템으로 책 속 세균과 곰팡이를 살균, 소독해준다. 또한 특허 받은 회전 기능으로 책 속 먼지도 깔끔하게 제거해주고, 사용 방법이 간편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센트온 유정연 대표는 “헌책과 향기는 옛 기억을 이끌어내고 그날의 추억과 감성을 공유할 수 있는 공통점이 있다“며 “싱그러운 ‘책보고원’ 향기가 스며든 서울책보고의 서가 사이를 이리저리 구경하다 보면 어느덧 옛 추억을 간직한 그때로 시간 여행을 떠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센트온은 지난 20년간 국내 향기마케팅 시장을 이끌어 온 프리미엄 종합 향기 마케팅 솔루션 기업이며 호텔, 패션, 뷰티, 브랜드 쇼룸, 금융, 공공기관 등 다양한 공간에 향기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세계 최대의 글로벌 향기마케팅 기업인 센트에어(ScentAir) 및 에코미스트(Ecomist)사와 독점 계약을 통해 다양한 향기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으며, 전국 120여명의 센트 마스터(향기 전문가)가 활동하고 있다. 

서울책보고에 설치된 센트온 책 소독기 북마스터(사진 우측).

윤영식 기자  wcyoun@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