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수은·세계은행·KIND 공동 주최 '인프라 거버넌스 포럼' 23~24일 서울서 열려
(사진=녹색경제신문DB)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은성수, 이하 ‘수은’)과 세계은행,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인프라 거버넌스 포럼(Infrastructure Governance Forum)’이 23일부터 이틀 동안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최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17년 남아프리카공화국, 2018년 코드디부아르에서 개최된 데 이어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열리는 첫 포럼이다.

InfraCompass에 따르면 한국은 프랑스, 싱가포르, 덴마크, 영국과 함께 전 세계에서 거버넌스 지수가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로 평가된다.

InfraCompass는 G20 주요경제그룹 관리분야 산하조직인 글로벌인프라허브(GIH)가 제공하는 49개국을 대상으로 한 인프라 시장 내 6개 지표(거버넌스, 규제 및 경쟁체제, 허가 및 토지수용, 계획, 조달, 운영 등)에 대한 평가 자료다.

‘인프라 거버넌스 포럼’은 개발 자금 조달에 관한 UN의 ‘2015 아디스 아바바 행동강령’에 따라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선 개도국 인프라 사업에 대한 민간 부문의 참여 독려와 투자환경 개선, 개도국 개발협력 효과성 제고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 및 민간기업, 국제기구 관계자, 기타 개발협력 기관의 대표 등 아시아 지역 40개국 200명 이상이 참석한다. 

이번 포럼은 수은, 세계은행, KIND과 함께 아시아개발은행(ADB), Global Infrastructure Hub, OECD 등 7개 기관이 후원한다.

수은 관계자는 “본격적인 토의가 시작되면 아시아지역내 인프라개발 및 민간부문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정부의 거버넌스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사례가 교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