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국가 재난 중 '오늘밤 김제동' 방송한 KBS, 재난주관방송사 맞나?..."뉴스라인 폐지한 경영진 탓"“세월호 참사의 초기 대응과 닮은 이 처참한 현실을 만든 책임자는 어디 있나”

재난주관방송사인 KBS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산불이 동해안을 삼켜버릴 정도로 국가재난 사태가 벌어졌지만 KBS는 시사교양프로그램인 ‘오늘밤 김제동’ 방송 집착하느라 재난 방송을 내보내지 않았다.

지난 4일 강원 고성·속초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은 오후 7시 17분 시작해 오후 9시 이후에는 속초 시내까지 위협하면서 주민 대피령이 확산했다.

밤 10시께에는 소방청이 전국에 소방차 출동을 지시하고 이낙연 국무총리의 긴급지시도 떨어졌다.

이처럼 긴박한 상황인데도 KBS는 산불이 확산된 지 한참 뒤늦게 특보 체제로 전환했다.

산림청이 산불 재난 국가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을 때도 KBS를 비롯 지상파 방송사들은 드라마와 예능, 시사 프로그램 편성을 지속했다.

특히 KBS는 재난주관방송사라는 타이틀이 아까울 정도로 참담했다.

KBS 뉴스 특보는 밤 10시 53분에야 시작했다. 그런데 첫 특보는 밤 11시 5분까지 고작 10여 분에 그쳤다.

KBS는 정규 방송 ‘오늘밤 김제동’을 방송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생방송 프로그램이었는데도 20분간 산불과는 상관없는 4·3보궐선거 등에 대한 이야기만 이어갔다.

강원도 등 전국이 산불 화재 국가 재난 중에 KBS는 '오늘밤 김제동'을 방송해 비난을 받고 있다.

결국 밤 11시 25분에야 비로소 제대로 된 특보 체제로 전환했다. 이미 청와대에서 위기관리센터 긴급회의를 준비하고, 사망자마저 나왔을 때였다.

또 현지 주민과 전화 연결을 하거나 이미 다 알려진 화재 원인·피해 상황만 반복적으로 전달하는 등 특보 내용 자체도 크게 부실했다.

SNS에서는 실시간으로 산불 상황이 전파되며 국민들이 공포와 우려에 휩싸였다.

하지만 KBS는 대피소 정보나 대피 요령, 추가 피해 방지 등 현지 주민들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내용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다.

강원도 속초시 시내 등에 이르기까지 화재가 덮었지만 KBS는 재난방송사로서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5일 성명을 내고 “KBS는 시민 생명보다 ‘오늘밤 김제동’이 중요하느냐”고 경영진을 비판했다. 

KBS 노조는 “‘어디서 재난방송사라고 하지 말고 수신료 내놔라’ 등 KBS를 향한 피해 주민과 시청자들의 질책이 SNS,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쏟아졌다”며 “세월호 참사의 초기 대응과 닮은 이 처참한 현실을 만든 책임자는 어디 있나”라고 밝혔다.

KBS공영노조도 성명을 통해 “‘오늘밤 김제동’을 편성하면서 폐지해 버린 밤 11시 ‘뉴스라인’이 그대로 있었더라면, 더 신속하게 대응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페이스북에 “재난 속보에 수어 통역을 지원하라"며 "장애인도 재난 속보를 듣고 안전해질 권리를 보장해달라”고 촉구했다.

KBS는 재난 관련 정보에 더 접근성이 낮을 수 있는 장애인들을 위한 수어 통역도 사고 다음 날인 5일 오전부터야 제공했다.

이에 KBS는 “‘오늘밤 김제동’은 생방송이어서 중간에 보도본부를 연결해 속보, 특보를 연결할 수 있도록 대비해달라는 보도본부 요청에 따라 오프닝 멘트부터 산불을 전했다”라며 “이후 연결에 대비해 시스템과 스태프가 모두 준비하다가 방송 중 보도본부가 현장 상황 악화에 특보로 이어갈 것을 결정하면서 20분 만에 방송 중단하고 특보를 재개했다”라고 해명했다.

재난 보도가 부실하기는 MBC와 SBS도 마찬가지였다. MBC는 밤 11시 드라마 ‘더 뱅커’가 끝난 후에야 특보 체제에 돌입했다. SBS는 예능 ‘가로채널’을 방송하다가 밤 11시 52분부터 관련 뉴스를 내보냈다. 한참 늦은 뒤였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