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영상] 웨이모, 세계최초 상용 자율주행차 호출 서비스...CEO "새로운 상업적 교통영역"GM, 테슬라, 포드, BMW, 현대차 등 완성차업계 '긴장'...자칫하면 경쟁 밀려 몰락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자율주행 부문 웨이모가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지역에서 세계최초 자율주행차 상용 택시 호출 서비스를 시작했다.

존 크라프칙 웨이모 CEO는 5일(미국 현지시간) 웨이모 미디엄 블로그를 통해 “상업적 자율주행은 새로운 교통 영역”이라고 자축 메시지를 남겼다.

웨이모가 출시한 '웨이모 원'은 자율주행 차량을 앱으로 호출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카드를 앱에 등록하면 자동으로 요금이 결제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요금은 우버, 리프트 등 차량호출 서비스와 유사한 수준으로 책정됐다. 완전한 무인 자율주행차량은 아니다. 비상시를 대비해 미리 교육받은 예비 운전자가 탑승해 있을 예정이다.

웨이모는 운전석에 아무도 타지 않은 상태에서 운행하는 완전 무인 자율차 운행을 언제 시작할지는 아직 밝히지 않았다.

웨이모

웨이모는 2017년 4월부터 피닉스 지역 거주자를 상대로 자율주행 차량 무료 호출을 제공하는 '얼리 라이더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초기 서비스 지원자는 2만 명에 달했다.

이번 유료 서비스는 얼리 라이더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400여명을 대상으로 제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초기에는 피닉스시 주변 160㎞ 반경에 국한해 서비스한다. 

이들은 친구, 가족 등과 함께 탑승할 수 있고 탑승객은 SNS에 공개적으로 '웨이모 원' 이용 후기를 올릴 수도 있다.

존 크라프칙은 미디엄을 통해 "추후 차량을 추가하고 더 많은 지역에서 운행을 하며 웨이모 원을 더 많은 대중에게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웨이모의 자율주행 서비스에 아직 미흡하다는 평가를 내린다. '매셔블'은 "지리적으로나 인구통계학적으로 2017년 4월 이후 웨이모가 해온 것과 비교해 실질적인 변화는 없다" 고 했다. '피닉스 뉴 타임스'는 이용자에 제한을 둔 점을 들어 "회사가 아직 자신감이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라고 평가했다.

웨이모

웨이모는 2009년부터 10여년 간 자율주행차량을 연구 및 개발해왔다. 지난 10월에는 웨이모 자율주행차량이 실제 도로 주행거리 1천만 마일을 돌파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구글이 자율주행 택시 상용화 서비스에 나서자 제너럴모터스(GM), 포드, BMW, 현대자동차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 경쟁에서 뒤처지면 ‘껍데기(차량)’만 제작하는 업체로 전락할지 모른다는 우려 때문이다.

웨이모 자율주행 서비스에 GM, 테슬라, 포드, BMW, 현대차 등 완성차업계 '긴장'

미국 시장조사업체 내비건트리서치가 매긴 자율주행차 기술 순위에서 웨이모는 GM, 우버 등 경쟁사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자율주행 택시 상용 서비스가 안착하면 웨이모 기업가치가 최소 500억달러(약 55조9000억원)에서 최대 1750억달러(약 195조7000억원)에 이를 것이란 전망까지 나온다.

웨이모의 자율주행차 기술은 4단계 수준으로 평가된다. 미국 자동차공학회(SAE)는 자율주행 기술을 1단계부터 5단계까지로 분류한다. 4단계는 운전자의 제어가 없는 자율주행차다. 다만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운전대를 잡을 운전자가 탑승해야 한다. 5단계는 운전석에 사람이 없는 ‘완전 무인차’다. 웨이모는 5단계 완전 자율주행차를 수년 내 선보인다는 목표다.

웨이모뿐만 아니라 GM, 포드, 테슬라 등 미국 완성차 업체들도 자율주행차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GM은 2020년 고속도로 자율주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6년 3월 인수한 자율주행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크루즈를 독립시키며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차량공유업체 리프트와도 협업하고 있다.

현대차 대형트럭 자율주행 시연 모습

포드는 2021년 4단계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하기로 했다. 자율주행 관련 인공지능(AI) 플랫폼 업체 아르고 등에 투자했다. 독일 다임러는 우버와 자율주행 파트너십을 맺고 기술을 개발 중이다. BMW는 자율주행 순수 전기차인 아이넥스트(iNEXT)를 2021년 출시한다는 목표다.

국내 현대자동차도 자율주행차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2.5단계 자율주행 수준으로 다소 기술에서 밀린다는 평가다. 최근 정의선 현대차 총괄 수석부회장은 'LA오토쇼'에서 "레벨 4 수준의 완전 자율주행차는 2025~2026년쯤 나올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이 웨이모와의 기술 경쟁에서 밀리면 차량 제작에 그치는 단순 하청업체 신세가 될 수 있다고 전망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우버, 리프트 등 차량공유업계와 기존 택시업계도 구글의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가 확산되면 타격받을 가능성이 높다. 웨이모의 자율주행 서비스가 완성차 업체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