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FAANG 주식 공매도 1년 만에 40% 늘어...美 증시 상승세 탓
미국 대형 IT 기업 'FAANG' 주식 공매도 규모가 40% 이상 늘었다.

미국 대형 정보기술(IT) 주식에 대한 공매도 규모가 1년 만에 40% 넘게 늘었다.

이른바 ‘FAANG’이라고 불리는 페이스북·애플·아마존·넷플릭스·구글와 같은 대형 기술주 가격이 올해 들어 급상승하면서 공매도를 시도하는 사람들의 표적이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29일(현지시각) 금융정보회사 S3파트너스 자료를 인용하며 ‘FAANG’의 모기업 알파벳 등 5개 기술주에 대한 공매도 포지션은 전날 기준 370억 달러(약 41조)로 지난 해에 비해 42% 증가했다고 밝혔다.

공매도자들은 기업의 주가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면 주식을 빌려서 바로 팔고 이후 하락한 가격에 주식을 매입해 빌렸던 주식을 되갚는 방식으로 시세차익을 낸다.

최근 무역협상 기대감 등으로 미국 증시가 계속해서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FAANG 주식에 대한 하락 베팅도 늘고 있다.

한편 공매도 규모가 가장 큰 10개 종목을 살펴보면 IT 기업 비율이 50%를 넘는다. 중국의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1위로, 공매도 포지션이 190억 달러에 가깝다.

유은실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은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