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트럼프, "한미군사훈련 중단...조만간 종전이 있을 것"정상회담 후 기자회견, "北,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 약속"
"많은 전문가 투입해 北 비핵화 검증…적절한 시기에 평양 갈것"
<KBS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이제 곧 (한반도에서) 전쟁이 끝난다는 희망이 보이며, 곧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주한미군의 감축문제는 의제도 아니었고, 당장 거론할 문제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으나, 한미연합 훈련은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동 합의문에 CVID(완전하고, 검증할 수 있으며, 되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가 빠졌다는 기자 질문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쇄를 약속했다"며 "미국을 비롯해 세계 각국의 많은 전문가들을 투입해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어 “CVID를 포기하지 않았고 비핵화를 검증할 것이며 지금은 신뢰를 구축하고 있다”면서 "북한에 비핵화를 기술적으로 최대한 빨리 하라고 요구하겠지만,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 "비핵화를 과학적으로 검증하는 데는 많은 시일이 걸리지만, 일단 과정을 시작하면 거의 끝난 거나 마찬가지”라면서 "그는 이 과정이 매우 빨리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의 감축을 묻는 질문에는 "주한미군의 감축문제는 의제도 아니었고, 미래협상을 봐야한다”면서 “당장 논의할 문제도 아니고 미래 협상을 봐야한다"고 밝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한국과 연합으로 하는 ‘워 게임(전쟁 게임)’을 중단할 것”이라며 “워 게임은 도발적이며 이를 중단하면 미국이 막대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엄청난 비용이 군사훈련에 들어간다. 한국도 부담하지만 일부분"이라며 "괌에서 한국까지 6시간 동안 날아와서 폭격 연습을 하고 가는 데 큰 비용이 드는데 그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는 도발적인 상황이며 한국과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을 워싱턴에 초청할 의사가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김정은을 백악관에 초청했고 김정은이 초청을 수락했다”면서 “언젠가는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회견 직후 통화할 예정이며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문 대통령은 세계를 위해 옳은 것이 무엇인지를 아시는 분이며, 그런 분으로는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도 있다"고 강조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