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직장인 절반, 최저임금 상승에 "내 연봉도 올랐으면"잡코리아 설문조사, 최저임금의 급등에 따른 실적압박·해고에 대한 우려도 커져

새해 들어 최저임금이 큰 폭 상승하며 직장인 2명 중 1명이 연봉인상을 기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에서는 가파르게 오른 최저임금으로 인해 실적 압박과 해고가 우려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12일 최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남녀 직장인 949명을 대상으로 ‘2018 최저임금’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18년 최저임금 인상으로 귀하의 연봉도 인상 될까요?’라는 질문에 47.9%의 직장인들이 ‘그렇다’라고 답하며 기대감을 표했다.

연봉 인상에 대한 기대감은 최종학력이 높을수록 낮아져 눈길을 끌었다. 고졸 이하 학력을 보유한 직장인 그룹의 경우 54.8%로 가장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고 이어 ▲2.3년대졸(53.2%), ▲4년대졸(42.2%) ▲대학원 졸업 이상(34.0%) 순으로 기대감이 떨어졌다.

<잡코리아 제공>

연봉 인상을 기대하는 직장인들이 예상한 인상폭은 ‘5~10% 미만(44.4%)’, ‘5% 미만(35.6%)’, ‘10~15% 미만(13.6%)’로 조사됐다.

이와 반대로 한편에서는 최저임금 인상과 함께 실적 압박, 해고 등을 우려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2018년 최저임금 인상으로 실적 압박·해고 등을 걱정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직장인 31.9%가 해당 사항을 걱정 중이라고 답했다.

실적 압박·해고를 걱정한다는 답변 역시 학력별로 차이를 보였다. 특히 최대·최소 수치를 기록한 고졸 이하 학력 직장인(39.5%)과 4년 대졸 직장인(27.0%) 그룹 간 차이가 12.5%포인트(p)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37.2%)들이 남성 직장인(28.3%)들에 비해 실적 압박과 해고를 걱정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공약인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달성’에 대해서는 직장인의 68.0%가 ‘긍정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부정적이다. 반갑지 않다’는 입장은 17.0%,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15.1%로 가장 적었다.

해당 공약을 긍정적으로 본 직장인들에게 그 이유를 묻자(*복수응답), ‘연봉 상승을 포함해 전반적인 근로자 권익이 향상될 것 같아서’라는 답변이 60.0%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이어 ‘현재보다 생활이 나아질 것 같아서(29.5%)’, ‘다수의 근로자들이 혜택을 볼 것 같아서(23.1%)’, ‘소비가 촉진돼 경제 선순환 효과가 발생할 것 같아서(22.6%)’, ‘야근, 초과근무 등이 사라질 것 같아서(22.2%)’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반면 ‘부정적이다. 반갑지 않다’는 답변을 내놓은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복수응답), ‘일자리 자체가 줄어 취업, 이직 등이 어려워 질 것 같아서(45.3%)’, ‘임금체불, 근로시간 단축 등 각종 꼼수가 성행할 것 같아서(29.2%)’, ‘중소기업 등 소규모 사업장의 사정을 반영하지 않은 정책 같아서(29.2%)’ 등을 꼽았다.

이효정 기자  market@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