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삼성전자, 삼성리서치 출범 및 AI 센터 신설...BD 파트 손영권 사장 역할 강화-DMC연구소와 소프트웨어센터 통합해 삼성리서치 출범, 조승환 부사장이 부소장 맡아

삼성전자가 DMC연구소와 소프트웨어센터를 통합한 삼성 리서치를 출범시키고, 산하에 AI(인공지능) 센터를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소프트웨어센터 부센터장 조승환 부사장이 삼성 리서치 부소장을, 소프트웨어센터 AI 팀장 이근배 전무가 삼성리서치 AI 팀장을 맡는다. 

더불어 Business Development(BD) 파트를 맡는 손영권 사장의 역할도 강화된다. 

삼성전자는 11월2일 사장단 인사, 16일 임원 승진인사에 이어, 22일 정기 조직개편 및 보직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CE·IM·DS의 3대 사업부문으로 운영되고 있는 현 사업체제의 틀은 그대로 유지하되 시장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조직운영 효율을 높이는 소폭의 사업단위 조정"의 취지라고 이번 조직개편과 보직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의 기반기술인 인공지능 광련 선행연구 기능을 강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트부문은 안정적 사업운영 기조를 유지하기 위해 소폭의 보직인사만 단행했다. 삼성 리서치 내부운영을 총괄할 부소장직을  신설했으며 이인용 사장의 위촉업무 변경에 따라 공석인 커뮤니케이션팀장에는 백수현 부사장을 보직했다.
 
DS부문은 김기남 사장의 부문장 위촉에 따라 공석인 반도체총괄을 폐지하고 부문-사업부 2단계 조직으로 재편했다. 지난 5월 조직개편을 이미 실시한 점을 감안해 이번에는 조직변화를 최소화하고 소폭의 보직인사만을 단행했다.

황득규 사장의 위촉업무 변경으로 공석인 기흥/화성/평택단지장에 박찬훈 부사장을 보임했으며 DS부문장 종합기술원 겸직에 따라 부원장 보직을 신설했다. 황성우 부사장이 종합기술원 부원장 겸 Device&System연구센터장을 담당한다. 
 
또한, Business Development(BD) 관련 손영권 사장의 역할을 강화하여 최근 다양한 산업 영역의 융복합화와 업계의 합종연횡 등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산업 환경에 대응하고 미래 먹거리 발굴을 가속화 시킬 예정이다.

손 사장은 기존 DS부문을 포함 CE, IM부문과 BD 과제 등을 적극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며, 하만 이사회 의장 역할도 계속 수행한다. 
 
삼성전자는 오늘 정기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실시함으로써 정기인사 일정을 완료했고 올해 안으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실시하여 2018년 본격적인 도약을 위한 정지작업을 모두 마무리 할 계획이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