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반도체 최고 실적 거둔 삼성전자, 협력사 인센티브도 최대...500억원 지급-반도체 임직원과 회사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150억원의 상생 협력금도 조성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항공사진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약 500억원의 협력사 인센티브를 지급할 전망이다. 반도체 사업부문에서 역대 최고 실적을 거둔 삼성전자는 협력사와 경영성과를 공유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협력사와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반도체 임직원과 회사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약 150억원의 상생 협력금을 조성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약 500억원의 협력사 인센티브를 지급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올해 상반기에 총 138개 업체에 201.7억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올해 반도체 부문 협력사와의 경영성과 공유 규모는 총 65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협력사와의 경영성과 공유 외에도 최고 실적을 거둔 반도체 부문 임직원을 격려하기 위해 23일 특별 상여금(기본급의 400%)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번에 지급되는 특별 상여금 일부는 협력사 상생 협력금 조성에 활용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까지 반도체 사업 부문에서 매출 53.15조원, 영업이익 24.3조원 등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