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코드 컨퍼런스 ②] 실리콘밸리 '구루' 마크 안드레센 "자율주행車는 사람과 경제 모두 살리는 1석2조 산업"
상태바
[2017 코드 컨퍼런스 ②] 실리콘밸리 '구루' 마크 안드레센 "자율주행車는 사람과 경제 모두 살리는 1석2조 산업"
  • 양의정 기자
  • 승인 2017.05.3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화 시스템으로 인간 일자리가 뺏긴다는 것은 ‘잘못된 정보’”

월터 모스버스, 카라 스위셔 등 월스트리트저널 출신 IT 스타기자가 2003년 만든 '디지털의 모든 것(All Things Digital)'의 후신이라 할 수 있는 ‘코드 컨퍼런스’는 IT업계 거물중의 최고만을 엄선해서 게스트로 초빙해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미국의 대표적인 ICT행사다. 시작하자마자 부른 것이 스티브 잡스일 정도다. 31일 (현지시간) 부터 3일간 개최되는 올해 행사에도 스티브 발머 전MS창업자, 힐러리 클린턴 전 대통령 후보, 포랏 알파벳 CFO, '안드로이드의 아버지'라 불리는 앤디 루빈 등 쟁쟁한 인물들이 참여했다. 올해는 특히 스티브잡스 부인 파웰 잡스도 참여해 이채를 띠었다. 세계 IT시장을 쥐락펴락하는 이들의 발언을 소개한다.

 

자료사진 <사진=Flickr>

 

초창기 인터넷 신동 마크 안드레센이 '2017 코드 컨퍼런스'에서 자율주행차가 사용화 되면 생명과 경제를 모두 살릴 수 있다는 발언을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IT 전문매체 리코드(Recode)가 주최하는 연례행사 '코드 컨퍼런스(Code Conference)'가 30일(현지시간) 개막했다. 6월 1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행사에는 세계 ICT 시장을 이끄는 인물들이 대거 출연하기로 유명하다.

93년 그래픽 인터페이스 기방의 웹브라우저 '모자이크'와 넷스케이프를 내놓은 인터넷 신동 마크 안드레센 벤처투자가는 현재 페이스북과 휴렛팩커드(HP) 이사로 있다.

그는 컨퍼런스에서 인공지능(AI), 로봇과 같은 자동화 시스템으로 인간의 일자리가 뺏긴다는 예측은 잘못된 정보라고 밝혔다.

마크 안드레센 벤처투자가 <사진=Flickr>

그는 "기계가 인간의 일자리를 뺏을 것이라는 공포는 25~50년마다 반복되지만 단 한 번도 실현되지 않았다"고 밝히며 반대로 자율주행차 시장으로 일자리가 많이 늘 것이라고 발언했다.

안드레센은 "나는 자율주행차 안에 있는 사람들의 생산력이 향상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는 경제를 성장시키는 대단한 힘이다. 또한 자율주행차로 많은 생명을 지켜낼 수 있다. 매년 전 세계에서는 100만 명이 넘는 인구가 인간이 운전하는 차량으로 일어난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는다.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면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다. 이것은 인류복지와 경제 생산성 양측에 모두 좋은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현재 실리콘밸리가 AI부문에 엄청난 규모의 금액을 투자하고 있다고 밝히며, "역사상 가장 큰 버블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과거 인터넷과 모바일 시대 초창기에도 이 같은 과잉 투자 현상이 일어났으며 수많은 실패자들이 생겨났다고 강조했다.

 

양의정 기자  eyang@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