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량 커도 문제없다, 이제는 전기SUV다".. 세계는 SUV전기車 경쟁중
상태바
"중량 커도 문제없다, 이제는 전기SUV다".. 세계는 SUV전기車 경쟁중
  • 양의정 기자
  • 승인 2017.05.1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게 때문에 전기차 개발에 차질이 있었으나 배터리기술 발전으로 전기SUV 잇따라 등장하고 있어
테슬라 모델 X 전기 SUV 차량 <사진=테슬라>

 

세계 자동차 업체들의 전기자동차 경쟁이 세단, 해치백에 이어 스포트유틸리티차량(SUV)으로 확대되고 있다.

그동안 차량의 무게가 무겁고 대형 SUV는 주행거리의 한계 때문에 전기차로 개발되지 못했으나, 최근 배터리 기술이 발전되면서 SUV 전기차가 잇따라 등장하고 있는 추세다.

이미 미국의 전기차 제조사인 테슬라는 SUV 전기차 모델X를 출시했으며, 세계서 내로라하는 제조사들이 SUV 전기차 제조 계획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 파리 모터쇼에서 메르세데스-벤츠는 전기차 SUV EQ 콘셉트카를 선보이며 디젤차 위주의 자사 파워트레인의 체질계선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줬다. 벤츠는 EQ SUV를 1~2년 안에 상용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형SUV인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 (CUV)의 경쟁도 만만치 않다.

올해 초 미국의 자동차업계의 자존심 '포드'는 자동차 업계에서 최대의 박람회로 꼽히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2020년까지 순수전기차 CUV 차량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 제품 개발 담당 수석 부사장 겸 최고 기술 책임자 라즈 네어(Raj Nair)는 최근 비지니스인사이더와 가진 인터뷰에서 수년 내로 출시할 CUV차량의 가격은 부담 없는 가격으로 책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말 테슬라의 CEO인 일론 머스크는 소형 SUV 모델인 '모델 Y'를 몇 년 안에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테슬라는 모델 Y를 2019년 말에서 2020년 사이에 출시할 예정이며 '럭셔리카' 꼬리표를 떼고 경쟁 가능한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테슬라는 현재 럭셔리 SUV차량으로 모델X를 이미 판매 중에 있다.

폭스바겐과 볼보 또한 소형 SUV를 비슷한 시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볼보는 디젤엔진 자동차를 더 이상 만들지 않고 전기차에 올인(all-in)하겠다는 발표까지 했다. 볼보는 2024년부터 디젤차 생산을 중단할 예정이며 2019년까지 순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들이 SUV에 집착하는 이유는 전기차 성장추세 때문이다. 올해 1분기 미국과 유럽의 전기차 시장 규모가 작년보다 무려 40%나 증가했는데, 전기차가 급증한 이유에는 테슬라의 SUV 전기차 모델X와 쉐보레의 볼트(Bolt) 전기차의 신차효과 때문으로 풀이된다.

디젤차가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몰리면서 일부 제조사에서 디젤 차량 제조 중단 선언도 나오고 있으며, 친환경적인 전기차 시대가 더 환영을 받고 있다.

현재 전기자동차 경쟁이 세단, 해치백에 이어 SUV로 확대되고 있다. 제조사들이 발표한 내용을 종합해보면 지금부터 2~3년 후인 2019년에서 2020년쯤 전기 SUV 자동차가 대거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세계는 현재 전기 SUV 차량 제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분위기다.

 

양의정 기자  eyang@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