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애플 특허료 소송, 폭스콘 등 애플 하청업체에 까지 불똥
상태바
퀄컴-애플 특허료 소송, 폭스콘 등 애플 하청업체에 까지 불똥
  • 양의정 기자
  • 승인 2017.05.1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퀄컴 부사장 “지적자산을 로열티 한푼없이 이용하는 행태 좌시하지 않을 것”
애플과 특허료 분쟁중인 퀄컴이 17일(현지시간) 애플 하청업체 4곳에도 소송을 걸었다

 

퀄컴이 폭스콘등 애플 아이폰을 생산하는 대만 제조업체가 로열티를 지급하지 않았다며 소송을 냈다. 이에 따라 퀄컴-애플 특허료 소송으로 애플 하청업체에 까지 불똥이 튀었다고 주요 외신이 일제히 보도했다.

미국 인베스터가 17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퀄컴은 이날 미국 샌디에고의 연방법원에 낸 소장에서 폭스콘테크놀로지를 비롯해 페가트론(和碩聯合科技), 위스트론(緯創資通), 컴팰일렉트로닉스(仁寶電腦) 등 4개 업체가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사용된 퀄컴의 기술에 대한 로열티 지급을 중단해 특허 라이선싱 계약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퀄컴은 소장에서 이들에게 밀린 로열티를 지급받길 원하고 앞으로도 기존 계약에 따라 대가를 지불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모두 대만에 본사를 둔 업체로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제조한다.

돈 로젠버그 퀄컴 수석 부사장은 준비한 성명에서 "(자사와) 오랫동안 계약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업체들에 이런 법적조치를 취하게 되어 유감스럽다. 그러나 (4개의) 업체들과 애플이 자사의 소중한 지적재산을 로열티를 지불하지 않고 사용하는 것을 더 이상 두고 볼 수는 없었다"고 밝혔다.

로젠버그 부사장은 성명에서 현재 자사와 특허료 소송 중에 있는 애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애플은 퀄컴기술로 개발된 제품을 소비자에 판매하면서 수십억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다. 애플은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회사로써 갖고 있는 시장 지배력을 이용해 퀄컴에 정당하지 않고 부당한 라이선스료를 내줄 것을 강압했다"고 덧붙였다.

매쿼리캐피털은 퀄컴의 특허 라이선싱 부문은 2016 회계연도 세전이익의 약 80%를 차지했다고 밝혔으며, 애플 관련 로열티는 퀄컴 전체 매출의 12%, 주당 순이익의 최대 30%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애플은 지난 1월 미국을 시작으로 중국과 영국에서 퀄컴을 잇달아 제소했다. 현재 소송은 진행 중에 있다.

 

양의정 기자  eyang@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