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가 직접 VR 콘텐츠 제작한다...SKT, AR·VR 플랫폼 첫 공개
상태바
사용자가 직접 VR 콘텐츠 제작한다...SKT, AR·VR 플랫폼 첫 공개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5.18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I/O 2017'에서 공개 및 시연...VR 생태계 확장 기대

사용자가 모바일 기기를 통해 VR 콘텐츠를 손쉽게 만들 수 있게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이용자가 모바일 기기로 직접 VR(가상현실)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증강·가상현실 플랫폼인 'T real VR Studio'를 선보였다. 

SK텔레콤은 구글 본사가 위치한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콘퍼런스 '구글 I/O 2017'에서 AR∙VR 플랫폼 'T real VR Studio'를 공개 ∙ 시연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T real VR Studio'는 SK텔레콤이 지난해 4월 공개한 AR∙VR 통합 플랫폼 'T real'을 구글의 VR 플랫폼인 데이드림(Daydream)과 연계해 기능을 업그레이드 한 것이 특징이다. 

. <사진=SK텔레콤>

'T real VR Studio'은 이용자가 모바일 환경에서 직접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게 해준다. 기존 VR 플랫폼은 PC 기반으로 전문 디자이너나 개발자가 제작한 콘텐츠를 이용자가 수동적으로 소비하는 구조다. 하지만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전문지식 없이도 VR기기(HMD) 착용 후 레고 블록을 쌓듯 쉽고 직관적으로 VR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가상 도시를 건설하는 VR게임을 예로 들면, 기존에는 개발자가 정한 시나리오에 따라서만 게임을 진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이용자가 직접 건물 ∙ 다리 ∙ 숲을 만들고 시내에 트램을 건설하거나 고층 건물 사이를 지나는 롤러코스터를 만드는 등 상상력에 따라 자유롭게 도시를 만드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다.

. <사진=SK텔레콤>

이용자간 협업도 가능하다. 네트워크만 연결하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이용자들도 동일한 가상 공간 내에서 함께 VR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
 
'T real VR Studio'를 기반으로 새롭게 등장할 수 있는 VR콘텐츠는 무궁무진하다. 아이들이 각자의 집에서도 함께 블록놀이를 하는 유아용 게임, 다양한 건물과 시설을 배치해 신도시를 설계하고 여러 가지 상황을 시험해보는 건축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3D로 구현된 기계 부품의 내/외관 구조를 변경해 가며 더 나은 설계안을 함께 구상해 볼 수 있는 설계 프로그램처럼 게임 ∙ 교육 ∙ 설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콘텐츠가 나올 수 있다.
 
'T real VR Studio'는 스스로 만든 콘텐츠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가상 카메라 기능을 담았다. 콘텐츠를 만든 뒤 카메라 아이콘만 붙이면 해당 위치에서 보이는 360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층 건물 사이에 롤러코스터를 만들고 열차에 카메라 아이콘만 붙인 뒤 콘텐츠를 재생시키면 마치 이용자가 직접 열차에 올라탄 듯 1인칭 시점에서 이동 경로에 따라 바뀌는 주위 도심 화면을 360도 전방위로 감상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렇게 제작된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공유할 수도 있다.

'T real VR Studio' 개념도 <사진=SK텔레콤>

VR대중화를 위해서는 게임 ∙ 엔터테인먼트 등 소비용 콘텐츠 외에, 교육이나 산업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콘텐츠가 풍부해져야 한다.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여러 이용자가 동시 접속해 직접 콘텐츠를 생산∙변형 할 수 있기 때문에 VR생태계의 혁신적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2012년부터 AR/VR 기술 연구를 지속해 왔으며 'T real VR Studio' 개발을 위해 구글과 협력해왔다. SK텔레콤은 2015년 구글 I/O에 참가해 3D AR 서비스인 'T-AR for Tango'을 선보인 바 있는데, 국내 기업이 구글 I/O에 두 번씩 초청받아 기술 성과를 선보이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SK텔레콤은 구글을 제외하고 이번 I/O에서 AR∙VR을 시연하는 유일한 기업이다. 양사는 향후에도 증강/가상현실 분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가상 콘텐츠 조작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 회사는 2015년부터 동작인식 관련 센서 및 솔루션을 개발하는 미국의 IT기업 립모션 社와 미래형 인터랙션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을 계속해오고 있으며 'T real VR Studio'에도 모바일 VR 콘트롤러에 최적화된 VR 콘텐츠 조작 기술을 적용했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대용량 콘텐츠의 초고속 · 초저지연 전송이 가능해지는 5G 시대 도래와 함께 AR∙VR도 대중화 될 것"이라며, "'T real VR Studio'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VR생태계 확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