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안전사고 사상자 중 외주업체 91%… '위험의 외주화' 지적
상태바
한전, 안전사고 사상자 중 외주업체 91%… '위험의 외주화' 지적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10.1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황운하 의원실]
[자료=황운하 의원실]

한국전력공사 외주업체 사망자가 한전 직원보다 31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황운하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이 한전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총 32명의 사망자 중  한전 직원은 1명인데 반해 외주업체 직원은 31명이었다.

안전사고로 총 33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는데 이 중 한전 직원은 29명인데 반해 외주업체 직원은 304명으로 전체 사상자 중 91%에 달했다.

한전 직원들은 단순 고장 수리나 점검 등 상대적으로 덜 위험한 업무를 맡는 반면, 전주를 신설하거나 대규모 정비공사 등 위험성이 높은 업무는 외주업체 직원들이 주로 담당하고 있어 ‘위험의 외주화’가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고원인별로는 전체 333건 중 감전사고가 114건(34.2%), 추락사고 67건(20%), 넘어짐 42건(12.6%), 맞음 26건(7.8%), 끼임 22건(6.6%) 등 순이었다. 사망사고의 경우 총 32명 중 추락사고가 15명, 감전사고가 11명 순이었다.

황운하 의원은 “최근 태안화력발전소 사고 등 위험작업을 외주업체에 떠넘기는 공기업의 행태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하청 노동자의 사망사고에 대해서는 원청이 그 책임을 지게 하는 등 더 이상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