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마지막 이틀에 배달음식 주문 밀린다... 배달의민족 분석 결과
상태바
추석 연휴 마지막 이틀에 배달음식 주문 밀린다... 배달의민족 분석 결과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09.1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추석 연휴 중 마지막 2일에 주문 20% 넘게 증가... 14~15일 주문 폭주 예상
2018년 추석 연휴 기간 일별 주문량.(자료=배달의민족)
2018년 추석 연휴 기간 일별 주문량.(자료=배달의민족)

 

올해 추석 연휴 중 14~15일에 배달음식 주문량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추석 연휴(2018년 9월 22일~26일) 배달음식 주문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추석 연휴 5일 중 마지막 이틀(25일~26일)에 배달 주문량이 20% 넘게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2018년 9월 일 평균 주문량(추석 연휴 기간 제외)을 100으로 놓고 추석 연휴 기간 일별 주문량을 살펴봤을 때, 추석 연휴 첫 3일간의 주문량은 9월 평균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이후 이틀간의 주문량은 앞선 3일간의 주문량에 비해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명절 스트레스로 지친 소비자들이 연휴의 마지막을 편히 쉬면서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하고자 배달음식을 시켜 먹으려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추석 당일 배달 주문량이 가장 크게 증가한 품목은 ‘치킨’으로 나타났다. 추석 당일 주문이 들어온 배달음식 중 치킨이 차지한 비중은 31.5%로 9월 평균에 비해 5.6%p증가했다. ‘피자’도 3.5%p 증가해 전체 주문량의 10.7%를 차지하는 등 추석 당일 인기 배달음식으로 떠올랐다. 반면 ‘한식’은 4.7%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지난해 추석 연휴 배달음식 주문 데이터를 가지고 올해 트렌드를 예측해보자면, 올해 역시 추석 당일(13일) 이후인 14일과 15일 양 이틀간에 주문이 크게 몰릴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추석 연휴가 하루 짧아진 만큼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집에서 보내는 고객들이 늘어날 수 있어 추석 연휴 내내 배달음식의 인기가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