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 일본 불매운동 설문조사, 경제보복 철회 시점까지 "35%로 가장 많아"...20대 반일 감정 '최고조'
상태바
[한일 경제전쟁] 일본 불매운동 설문조사, 경제보복 철회 시점까지 "35%로 가장 많아"...20대 반일 감정 '최고조'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8.1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4명 중 3명 이상(76%) 대다수,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지 않는 한 불매운동이 계속될 것"

국민 4명 중 3명 이상(76%)의 대다수가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지 않는 한 불매운동이 계속될 것이라 예상했다.

이들 중 절반 이상은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더라도 불매운동이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답변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지에 대해 질문한 결과, '일본 경제보복 철회 시점(A)'이 34.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본 침략 사죄·배상 시점(B)'이 28.1%, '일본 침략 사죄·배상 이후도 지속(C)'이 13.2%였다.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지 않는 한 불매운동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 응답(A+B+C)은 총 76.2%로 집계됐다.

이 중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더라도 중단하지 않고 과거침략을 사죄하고 배상할 때까지(B, 28.1%), 또는 사죄·배상 이후에도(C, 13.2%) 불매운동이 계속될 것이라고 보는 응답(B+C, 41.3%)은 54.2%였다. 

리얼미터 설문조사 결과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기 이전에 중단될 것이라고 보는 응답은 13.0%에 불과했다. '모름/무응답'은 10.8%였다.

세부적으로는 '일본 경제보복 철회 시점'까지 불매운동이 지속될 것이라는 예상은 중도층과 보수층, 한국당 지지층, 40대 이상, 경기·인천 제외 모든 지역, 남성에서 30%대 또는 40%대의 다수로 나타났다. 

진보층, 정의당과 민주당 지지층, 무당층, 30대와 20대, 경기·인천에서는 '일본 침략 사죄·배상 시점'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예상이 가장 많았다. 

특히, 20대에서 반일 감정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비록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더라도 과거침략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할 때까지(B, 31.2%)나, 사죄·배상 이후에도(C, 25.2%) 불매운동이 계속될 것이라는 응답은 56.4%로 전 연령층에서 유일하게 5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30대(49.4%)와 40대(45.2%), 50대(32.2%), 60대 이상(30.3%)은 20대에 미치지 못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본 경제보복 철회 시점'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응답은 중도층(41.4%)과 보수층(38.4%), 자유한국당 지지층(42.7%), 60대 이상(43.1%), 대구·경북(44.1%)과 광주·전라(40.3%), 남성(41.8%)에서 가장 많았다. 

'일본 침략 사죄·배상 시점'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응답은 진보층(38.3%), 정의당(46.0%)과 더불어민주당(34.8%) 지지층, 30대(34.2%)와 경기·인천(33.3%), 여성(31.7%)에서 가장 다수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이고 응답률은 4.2%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