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신규 디바이스 '에그 톡' 출시...라우터 기능에 AI 번역 서비스 ‘파파고’ 추가 탑재
상태바
KT, 신규 디바이스 '에그 톡' 출시...라우터 기능에 AI 번역 서비스 ‘파파고’ 추가 탑재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7.29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AI 번역 서비스 ‘파파고’를 탑재한 신규 디바이스 ‘에그 톡(Egg Talk)’을 30일 공식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KT ‘에그 톡’은 한국어 번역에 특화된 AI 번역기 파파고를 기본 탑재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총 13개국 언어에 대한 번역 기능을 제공한다. 간단한 글로벌 회화 메뉴를 지원해 공항, 호텔, 관광지 등에서 손쉽게 이용이 가능하다.

모델이 KT ‘에그 톡’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모델이 KT ‘에그 톡’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2.4인치 터치 LCD를 탑재해 ▲파파고 번역 내용 확인 ▲데이터 사용량 확인 ▲설정 변경 등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9시간 30분 이용할 수 있다.

에그 톡은 LTE 데이터 신호를 와이파이(Wi-Fi) 신호로 전환해주는 휴대용 에그(라우터) 기능도 지원한다.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 디바이스를 LTE 에그에 연결하면 무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LTE 에그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KT 에그 요금제인 ‘LTE Egg+’에 가입 후 사용하다. 최대 8대 기기가 동시 접속할 수 있다.

출고가는 19만8000원(VAT포함)이다. KT 에그 요금제인 ‘LTE egg+ 11(월 1만6500원, 11GB제공)’와 ‘LTE egg+ 22(월 2만4200원. 22GB)’로 가입할 수 있다. 구매 고객 전원에게 목걸이 케이스를 기본 제공한다.

전국 250여개의 KT 직영매장에서는 에그 외에도 키즈워치, IoT 단말의 불량 증상 검사, 리퍼 단말 교환, 수리 택배 접수, 불량확인서 발급 등의 A/S를 지원한다.

온남석 KT 이머징단말사업담당(상무)는 “빠르게 변하는 고객 취향에 맞춰 다채로운 신규 단말 라인업을 확대해나가고 있다”며 “다양한 상품 출시는 물론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해 사후 서비스도 빈틈없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