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 국제공조방안 고민 중인 정부... "밝히는 건 전략상 좋지 않아"
상태바
[한일 경제전쟁] 국제공조방안 고민 중인 정부... "밝히는 건 전략상 좋지 않아"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7.09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국제공조방안 등 여러 가지 검토 중"
기업 총수들 만난 홍남기 부총리, "만난 건 사실... 내용 밝힐 순 없어"
문재인 대통령, 10일 30대 기업인과 대응 방안 논의 예정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질문받고 있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사진=연합뉴스]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질문받고 있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일본이 WTO(세계무역기구) 협정 등 국제규범에 부합하지 않는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8일엔 "국제공조방안 등 여러 가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응 방안을) 상대방이 알게 되면 준비하게 돼 있으니 말을 아끼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명희 본부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유 본부장은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를 논하며 대북제재를 언급한 것을 두고 "내부적으로 준비하고 대응할 사안"이라며 "하나하나 공객적으로 입장을 밝히는 건 전략상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일본과의 양자 협의에 대해선 "여러 가지 논의 중에 있다"며 "정부는 여러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전략을 밝힐 수 없다는 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발언에서도 드러났다. 
홍남기 부총리는 7일 기업 총수들을 만나 일본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홍 부총리는 "어제 (기업 총수들을) 만났다는 사실만 확인해드리겠다"며 "내용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을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8일 문재인 대통령도 청와대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한국 기업들에 피해가 실질적으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전례 없는 비상상황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와 경제계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라며 "상황의 진전에 따라서는 민관이 함께하는 비상대응체제 구축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청와대와 관련 부처 모두가 나서 상황 변화에 따른 해당 기업들의 애로를 직접 듣고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30대 기업인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애로사항을 듣고 대응 방안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