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 中 CATL 제치고 전기차 배터리 1위 탈환...LG화학·삼성SDI는 4·6위
상태바
파나소닉, 中 CATL 제치고 전기차 배터리 1위 탈환...LG화학·삼성SDI는 4·6위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8.0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전기 상용차 판매 급감으로 파나소닉 1위 탈환

올해 상반기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 순위에서 일본의 파나소닉이 중국의 CATL을 제치고 2개월만에 1위를 탈환했다. LG화학은 4위, 삼성SDI는 6위에 이름을 올렸다. 

2일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상반기 기준 전세계 전기차(EV, PHEV, HEV)에 탑재된 배터리 출하량 순위에서 파나소닉이 근소한 차이로 CATL을 제치고 2개월 만에 1위를 차지했다. 3위와 5위는 각각 BYD와 AESC가 차지했다.

CATL의 출하량 성장세가 일부 억제된 것은 중국 전기 상용차 판매량 급감 때문으로 분석된다. 6월 중국 전기 상용차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34.8% 줄었다. 

2018년 상반기 전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출하량 <SNE리서치 제공>

이는 중국 당국이 이전보다 매우 엄격하게 강화된 보조금 선정 및 지급 방식에 대한 시책을 6월부터 새롭게 시행하는 가운데 기존의 보조금 부정 수급 사례를 조사하면서 현지 OEM들의 전기 상용차 출하량이 급감한 데에 따른 것이다. 

CATL의 6월 상용차용 배터리 출하량은 399MWh로 전년 동월 대비 53.1% 증가하긴 했지만 5월의 1.2GWh에 비해서는 67.4%나 줄어든 것이다. 당분간 중국 전기 상용차 판매 감소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파나소닉과 CATL간의 격차가 크지 않아 1위 자리를 놓고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2018년 상반기 전세계 전기차에 출하된 배터리의 총량은 약 29.9GWh로 전년 동기 대비 84.3% 급증했다.

LG화학과 삼성SDI는 각각 2.8GWh, 1.3GWh로 출하량 성장률이 시장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에 CATL과 BYD, AESC, Farasis, Guoxuan, EVE는 한국계 업체들보다 월등히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전년 동기 2위에서 4위로, 삼성SDI는 5위에서 6위로 각각 하락했다.

LG화학과 삼성SDI의 출하량 성장은 각 사의 배터리 탑재 모델들의 판매 증가에 따른 것이다. LG화학은 주로 쉐보레 볼트(BOLT), 현대 아이오닉 BEV, 스마트 포투, XC60 등, 삼성SDI는 폭스바겐 e-골프, BMW 530e 등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출하량이 늘었다.

한편, 6월에는 전체 출하량이 6.1GWh로 전년 동월 대비 38.7% 증가했다. 업체별로는 CATL과 BYD, Farasis, AESC, Lishen, Wanxiang 등 중국계와 일본계의 강세 속에 LG화학이 4위로 전년 동월보다 한 계단 하락했다. 삼성SDI는 출하량이 두 자릿수로 감소하면서 두 계단 하락한 7위에 그쳤다. 삼성SDI 배터리 탑재 모델들의 판매량이 BMW 530e와 미니 컨트리맨 쿠퍼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 감소한 데에 따른 것이다.

중국계 배터리 업체들은 6월 들어 중국 전기 상용차 판매 급감으로 기세가 조금 주춤한 상황이다. 하지만 중국 전기 승용차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급증함에 따라 여전히 강세는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6월과 상반기 모두 중국계가 TOP 10에서 절반을 차지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