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신성장동력 확충위해 "디지털·글로벌·시너지극대화" 주력
<김광수 회장이 26일 기자간담회에서 농협금융의 성과와 비전를 주제로 설명하고 있다. 사진=농협금융지주 제공>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디지털경쟁력 확보, 글로벌플레이어 도약, 계열사 시너지 제고 등 을 통해 사업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수 회장은 26일 취임 후 처음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김회장은 농협금융은 "앞으로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질적 성장에 초점을 두고 신성장 동력 확충에 주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달성하기 위해 경영체질 개선, 사업경쟁력 확보를 추진, 농협금융의 정체성 공고화를 제시했다.

먼저, 경영체질 개선을 위해서 사업포트폴리오를 재편해 보험은 보장성 중심으로 체질 개선을 추진하고 카드는 전업카드사 수준의 책임경영을 실천하여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했다.

자산운용은 수익률 개선을 통해 국내 대표 자산운용사로 도약을 모색하는 한편,  캐피탈과 저축은행은 양적 성장에서 탈피, 자산구조를 건전화하는 질적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영업점 등 사무소장이 어떤 생각을 가졌는지, 업무에 얼마나 전문성이 있는지가 제일 중요하므로  사무소장의 자격 요건을 강화해 영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직급별 경력관리, 핵심직군 육성 로드맵 수립을 통해 전문인력이 육성되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또한 지속가능 역량 확충을 위해 자본에 기반을 둔 성장 전략을 추구함과 동시에 내부유보 확대, 충당금 적립률 제고, CEO 장기성장동력 평가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디지털 경쟁력 확보는 조직의 생사가 걸려 있을 만큼 중요한 Agenda라고 생각하며, 모든 구성원이 데이터에 기반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농협금융 통합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직원들이 데이터를 쉽게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Data Scientist를 양성하고 오픈 API 확대를 통해 핀테크 비즈니스 시장을 선도해 가며, 외부플랫폼과의 제휴 확대를 통한 디지털 신사업도 발굴해 갈 계획이라고 했다.

디지털을 활용한 고객 편의성 증대를 위해 한번의 앱 인증 으로 전 계열사 자동 로그인이 되는 통합인증 체계를 구축하고, 언제 어디서든 상품가입, 서비스가 가능한 24시간 잠들지 않는 은행을 만들겠다고 했다.

글로벌 사업은 농협만의 독창적인 전략을 통해 글로벌 플레이어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했다.

국내 사업을 그대로 해외에서 수행하는 단순사업에서 벗어나 파트너십 기반의 현지화 전략을 확대 추진해 이미 중국 공소그룹, 미얀마 HTOO 그룹 등과의 긴밀한 협력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사업모델을 구체화하고 합작, M&A 등 사업 모델을 다각화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국가별 진출여건을 고려해 계열사의 핵심역량을 결집한 그룹형 진출을 지주가 중심이 되어 추진하고 범농협 특수성을 활용해 경제사업 등 농업과 연계된 특화모델을 개발하고 타 금융사가 진출하지 못한 영역도 적극 개척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리고, 농협금융은 범농협의 든든한 시너지 자원을 갖고 있는데, 금융그룹 내 채널과 고객을 토대로 계열사의 고유사업 역량을 결합한 그룹 시너지를 확대해 가겠다고도 했다. 

그룹내 구축된 소개영업시스템을 적극 활용하여 계열사간 Value-Chain(은행-증권-캐피탈-저축은행 영업점 연계)을 구축하는 한편, 범농협 자금력과 1등 증권사의 IB 역량을 결집해 CIB 공동투자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한, 올해부터 발간하기 시작한 WM하우스뷰를 토대로 계열사의 상품라인업을 결합해 고객자산가치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회장은 "농협금융의 정체성을 공고히 해 농협금융 경영전략을 완성하겠다"며 "이를 위해 농협금융이 창출한 성과는 농업지원사업비와 배당으로 간접 지원하는 한편, 정책자금지원, 금융비용 절감, 농가수익 보장, 특화상품 개발 등 직접 사업을 통해 농협금융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히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