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통합신용리스크관리시스템 구축...리스크 관리 고도화 추진
상태바
농협금융, 통합신용리스크관리시스템 구축...리스크 관리 고도화 추진
  • 황동현 기자
  • 승인 2018.07.0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신용리스크 관리체계 정교화, 자본적정성·수익성 관리 강화
<NH농협금융>

NH농협금융지주(회장 김광수)는 최근 신용위험 관리를 고도화하기 위한 통합신용리스크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고 4일 밝혔다.

BIS비율 산출 목적의 기존 신용위험가중자산산출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내부 관리 목적으로 그룹 통합신용리스크관리시스템 및 통합위기상황분석시스템을 확대 구축한 것이다.

이번 시스템 구축을 통해 기존 BIS비율 산출 시 제도적으로 제외됐던 보험자회사(NH농협생명, NH농협손해보험)까지 포함해 그룹 공통 기준으로 신용리스크 내부자본을 산출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그룹 위기상황 시나리오에 따른 스트레스 위험량을 산출하고 BIS비율 영향을 분석할 수 있는 통합위기상황분석시스템도 구축 완료했다.

NH농협금융지주는 새로 구축한 시스템을 통해 자회사별, 자산별 리스크 대비 수익성(RoRWA, Return on Risk Weighted Asset, 위험가중자산대비수익) 평가방법을 더욱 정교화하고, 그룹 차원의 통합위기상황분석을 실시해 취약 포트폴리오를 사전에 인식하고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허충회 리스크관리부문장(CRO)은 “2018년 하반기 금융시장 변동성이 클 것으로 전망되고 2022년까지 바젤Ⅲ 자본규제가 도입될 예정인 만큼 통합신용리스크관리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농협금융의 자본적정성을 관리하고 수익성을 더욱 극대화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