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두산중공업과 삼척화력발전소 1∙2호기 수주...3.5조원 규모
상태바
포스코건설, 두산중공업과 삼척화력발전소 1∙2호기 수주...3.5조원 규모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7.25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용량 2100MW, 2024년 3월 준공 목표

포스코건설과 두산중공업이 3조 5000억원 규모의 삼척화력발전소 1∙2호기 건설사업을 수주했다. 

포스코건설은 두산중공업과 함께 `삼척화력발전소 1∙2호기 건설사업` 공사 계약을 발주처인 ㈜포스파워와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총 공사비는 3조 5000억원이며 원자력 발전과 맞먹는 발전용량 2100MW(1050MW x 2기)를 생산하는 초대형 화력발전소 공사다.

삼척화력발전소 1, 2단계 조감도 <포스코건설 제공>

이 가운데 포스코건설은 1조 7000억원에 달하는 보일러, 터빈 등 주기기설치공사와 항만, 석탄이송터널 등 부대토목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이달 말 착공에 들어가 2024년 3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2013년 7월 발전사업 허가를 받은 삼척화력발전소 사업은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으로 사업 인허가가 보류돼 오다가, 지난해 12월 발표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건설이 확정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최근 대기오염 등 환경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은 만큼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화력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라며 “향후 해외 발전시장 진출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