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證, 현대차증권 상대로 중국 ABCP 소송 제기
상태바
신영證, 현대차증권 상대로 중국 ABCP 소송 제기
  • 황동현 기자
  • 승인 2018.07.23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영증권은 오늘 현대차증권을 상대로 금정 제12차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액면 100억원에 대한 매매 계약 이행을 청구하는 소장을 법무법인 태평양을 통해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14일 신영증권은 현대차증권과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5월 21일까지 현대차증권이 신영증권으로부터 ABCP를 매수하기로 했다. 그러나 ABCP 기초자산의 채무불이행 위험이 커지자 현대차증권이 매수 결제를 이행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신영증권은 현대차증권의 매수주문 증빙 등이 담긴 법무법인의 검토 의견서를 제시하는 등 여러 차례에 걸쳐 이행을 촉구했으나, 현대차증권은 거래 사실이 없다는 이유로 거부 의사를 밝힘에 따라 소송을 제기했다.

신용증권은 현대차증권이 K-Bond를 통하지 않은 사적 거래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장외 시장에서의 매매는 K-Bond 뿐만 아니라, 메신저, 유선전화, 휴대폰 등 다양한 통신 수단이 유효하고 적법한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영증권 관계자는 “금융시스템은 신용이 생명”이라며, “이번 현대차증권의 매매계약 결제 불이행 건은 신의성실 원칙을 기본으로 하는 금융 시장의 관례를 깨는 것은 물론, 자본시장 질서를 흔드는 심각한 모럴 헤저드 행위라고 생각하여 불가피하게 소송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