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피플&리더즈
최정우 포스코 회장후보 "취임 100일 대내외 의견 반영한 개혁과제 발표할 것"미래 개혁과제 수립하기 위한 대내외 의견 수렴 나서

"취임 100일이 되는 시점에 의견(제안) 반영한 포스코의 구체적 개혁과제 발표하고 실행할 것"

최정우 포스코 신임 회장 후보가 11일 포스코 및 각 그룹사 홈페이지, 미디어채널 ‘포스코뉴스룸’  및 사내 온라인채널 ‘포스코투데이’ 등을 통해 포스코의 미래 개혁과제를 수립하기 위한 대내외 의견 수렴에 나선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100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 창사이래 처음으로 사내 임직원뿐만 아니라 지역주민, 주주, 고객사, 공급사  등 이해관계자와 사외 각계각층의 다양한 제안을 혁신 계획에 반영함으로써 변화와 개혁의 원동력으로 삼기로 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자 <포스코 제공>

최 회장후보는 '포스코에 Love Letter를 보내 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국민의 사랑을  받아 성장해 온 포스코가 지난 50년 간 이룬 성과는 포스코 임직원은 물론 지역주민, 주주, 고객사, 공급사  등 이해관계자들의 도움 덕분이었다.”라며 “새로운 50년, 세계 최고의 100년 기업을 향해 함께 나아가고자 한다. 50년 여정의 첫 걸음을 떼기 전에 주주, 고객사, 공급사, 포항, 광양  등 지역주민은 물론 국민들로부터 애정어린 제안과 충고를 듣고, 새롭게 출발하고자 한다.”는 메시지를 올렸다.

포스코를 사랑하고 관심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실명 또는  익명으로 포스코의 발전을 위한 제안, 건전한 비판 등을 포스코 및 그룹사 홈페이지를 방문해 제시하거나, 이메일을 통해 전달할 수 있다. 제출된 의견 수렴과 종합 분석은 외부 전문가와 함께 포스코경영연구원에서 담당한다.

포스코는 오는 9월  말까지 대내외 의견을 종합하여 취임 후 100일 시점에 개혁과제를  발표하고 강력히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후보는 사내외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지난 50년의 성공을 이어 받아 새로운 시대와 미래 세대를 위한 새로운 포스코를 만들어 나간다는 구상이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