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I & 5G 뉴 디바이스 & SW
삼성전자, "8월 마이크로LED TV 판매"...OLED 재개설 일축최근 불거진 OLED 개발 재개설 일축..."퀀텀닷, 마이크로LED 투트랙으로"

삼성전자가 8월 마이크로LED TV를 출시할 계획을 밝혔다. 최근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OLED 진영에 밀리고 있는 판세를 뒤집고 주도권을 되찾겠다는 계획이다. 

22일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한국스마트홈산업협회(KASHI) 정기총회에서 "마이크로LED TV를 다음달부터 수주해 올해 8월부터 판매를 시작할 것"이라며 "시장이 허용할 정도의 가격이라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LED TV는 차세대 자발광 TV로 지목된다. 유기물을 사용하는 OLED 패널이 소재 특성상 번인 현상을 기술적으로 극복하기 어렵고 생산 단가가 높으며 상대적으로 수명이 짧다는 단점을 모두 극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1월 CES 2018에서 공개한 마이크로LED 기반 모듈형 146형 TV '더 월' <삼성전자 제공>

그럼에도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OLED가 각광받았던 이유는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패널보다 선명한 화질, 리얼 블랙(화소가 꺼져 빛샘이 없는 검은색)을 구현해 심도가 뛰어나다는 점과, 구부러지고 접히는 플렉서블,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구현하기 용이하기 때문이다. 백라이트가 없어 두께와 무게 면에서도 유리하다.  

삼성전자가 그간 프리미엄 TV에 적용한 QLED 기술은 LCD 패널에 LED 백라이트를 사용해 사실상 'QLCD'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번에 삼성전자가 내세운 마이크로LED TV는 OLED와 마찬가지로 별도의 백라이트 없이 각 화소가 자체 발광한다. 무기물 소재를 사용해 OLED에 비해 기술적으로 수명이 길고 양산 단계에서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도 있다. 

다만 기술적 난제들로 인해 연내 상용화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또 아직은 양산된다 해도 높은 가격 탓에 일반 판매는 무리일 것이란 관측도 나왔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지난달 열린 CES 2018에서 "마이크로LED는 엄청난 비용이 들고 생산성도 낮아 아직 시기상조"라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 CES 2018에서 삼성전자는 146인치 마이크로LED 기반 모듈형 TV '더 월(The Wall)'을 공개해 큰 관심을 끌었다. 프로토타입 제품에 가까워 업계에서는 연내 양산은 어려울 것이란 업계 관측이 나왔지만 삼성전자가 연내 마이크로LED TV를 출시한다면 이같은 우려를 불식시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 사장은 최근 삼성전자가 OLED 사업 재진출 설에 대해 "CES에서 얘기한대로 퀀텀닷과 마이크로LED 투트랙으로 간다"라고 일축했다. 

업계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QD(퀀텀닷)과 OLED의 장점을 조합한 QD_OLED 개발에 착수했으며,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TV 전략이 OLED 쪽으로 기운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