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SK에너지, SK네트웍스의 국내 석유유통사업 인수...3015억원 규모-SK에너지는 석유 생산 및 유통 일원화, SK네트웍스는 모빌리티와 렌탈 주력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인 SK에너지가 SK네트웍스의 국내 석유유통사업을 인수한다. 양수 금액은 순자산과 영업권 등을 포함한 3,015억원 규모다. 

SK에너지는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영업 양수 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SK에너지는 석유 생산과 유통 및 판매 전 과정을 일원화 해 전략적으로 운용할 수 있게 됐다. SK에너지는 SK네트웍스와 거래중인 자영 주유소와 일반 운수, 산업체 등의 판매망, 인력 및 자산을 모두 포함한 도매사업(wholesale) 일체를 인수한다. 

SK에너지는 SK네트웍스와 거래 중인 2,175개의 자영주유소와 일반 운수·산업체 등 판매망 전체에 대한 사업권을 넘겨 받는다. 연간 약 3,400만 배럴의 석유 제품을 국내 시장에 공급하는 규모다. 또한, 이 사업에 종사하는 인력 전체의 고용도 승계한다.

SK에너지는 “이번 인수는 생산-유통-판매 전 과정을 아우르는 통합 전략 아래 마케팅 효율화 차원에서 오랜 기간 검토해 왔던 것”이라며, “생산과 판매의 전략을 일원화하고 유통구조를 단순화 해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통합 이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SK 주유소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며, 품질, 수급, A/S 등 다방면의 서비스 수준을 높여 유통고객과 최종 소비자 모두의 만족도를 높여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SK네트웍스는 자동차 관련 모빌리티와 정수기 등 렌탈 사업 중심의 홈케어 산업에 집중한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동양매직(현 SK매직)을 인수하며 SK렌터카와 스피드메이트 등 모빌리티와 홈 렌탈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12월 패션 사업 부문을 현대백화점그룹에 매각했고, 올해 3월에는 LPG 충전소를 SK가스 등에 넘기며 사업 구조 재편에 나서고 있다. 

한편, 이번 거래는 양사의 주주총회와 기업결합신고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되고, SK에너지 내 통합 조직은 11월 초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