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CEO 직속으로 하는 조직개편 단행
상태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CEO 직속으로 하는 조직개편 단행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8.0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중 대규모 조직개편 이례적...딥 체인지 2.0 추진 위한 경영진 의지 강해

SK이노베이션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기존 배터리와 정보전자소재 사업을 담당하던 B&I 사업을 배터리 사업과 소재사업으로 분리해 CEO 직속으로 했다. 

연중 대규모 조직개편은 흔치 않은 일로, 김준 사장 및 SK이노베이션의 경영진들의 딥 체인지 (Deep Change) 2.0 추진 의지가 강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SK이노베이션은 차세대 먹거리 중심의 역량 강화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화학기업으로의 도약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1일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와 화학사업을 중심으로 하는 조직개편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조직 개편은 기업가치 30조를 향한 SK이노베이션의 딥 체인지 2.0의 실행력 제고와 효율성 증대, 글로벌 성장 가속화에 주안점을 뒀다”고 밝혔다.

우선 배터리사업에서는 글로벌 배터리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큰 폭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기존에 배터리와 정보전자소재사업을 함께 담당하던 ‘B&I사업 (Battery & Information/Electronics 소재)’을 ‘Battery(배터리)사업’과 ‘소재사업’으로 각각 분리해 CEO 직속 사업 조직으로 두고, 각 사업의 경영 전문성을 높이기로 했다.

특히 배터리사업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배터리 수주 경쟁력 강화 및 통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Battery(배터리)사업본부’를 신설해 사업지원, 최적화, 마케팅 등 사업 전반을 총괄하게 했다.

또한, 배터리사업의 핵심 경쟁력인 R&D 역량 강화를 위해 ‘Battery(배터리)연구소’로 확대 개편하고, 핵심기술 개발부서 등을 신설했다. 이는 향후 배터리사업의 성패를 좌우하게 될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기술력을 확보해 글로벌 배터리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강한 의지로 풀이된다.

SK이노베이션이 1일 딥 체인지 2.0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화학사업은 차세대 성장주력 분야로 선정한 자동차와 포장재 분야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이뤄냈다. 기존의 포괄적 마케팅 업무를 수행하던 부서들을 ‘Automotive(자동차)사업부’, ‘Packaging(포장재)사업부’로 구체화해 고부가가치 화학제품 중심 사업구조 구축을 가속화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이번 조직 개편은 ‘안 하던 것을 새롭게 잘 하는 것’ 즉, 배터리와 화학 분야를 중심으로 성장전략을 집중하는 딥 체인지 2.0의 스피드를 내기 위한 것”이라며, “아프리카 초원에서 펼쳐지는 경영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해 글로벌 에너지·화학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