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홈 플랫폼 구축 위한 통신사·건설사 협력 활발...LGU+·모아종합건설 협약 체결
상태바
스마트홈 플랫폼 구축 위한 통신사·건설사 협력 활발...LGU+·모아종합건설 협약 체결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7.24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아종합건설 아파트 9000여세대에 홈IoT 플랫폼 구축...LGU+, 25개 건설사와 제휴

스마트홈 플랫폼 구축을 위한 통신사와 건설사 간 제휴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최다인 25개가 넘는 주요 건설사들과 잇달아 사업협약을 맺으며 빠른 속도로 홈IoT 인프라를 주택건설시장에 확산시키고 있다.

이번에는 모아종합건설이 하반기부터 공급하는 모아미래도 아파트 9000여세대에 LG유플러스의 홈IoT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협약을 지난 18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모아종합건설 정경열 부사장(왼쪽)과 LG유플러스 류창수 상무(오른쪽)가 협약을 체결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협약에 따라 LG유플러스는 오는 8월 경기도 광주에 분양 예정인 쌍동1지구 모아미래도 파크힐스 아파트 587세대를 시작으로 향후 모아종합건설이 공급하는 전국 아파트 단지에 홈IoT 플랫폼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아파트 댁내에 구축되는 홈IoT 플랫폼은 기존의 홈 네트워크와 LG유플러스의 홈IoT 서비스를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통합 시스템으로 입주민들은 스마트폰 앱에서 입주 시 설치된 조명, 난방, 가스, 등 기존 빌트인 시스템은 물론 개별 구매하는 LG전자, 삼성전자, 쿠쿠전자 등 IoT 생활 가전도 통합 제어할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의 IoT 전용앱 ‘IoT@home’은 통합 제어뿐만 아니라 연동된 IoT 생활가전의 사용 패턴을 분석해 출∙퇴근, 주말, 여행 등 다양한 기기 제어 시나리오를 이용자에게 추천해 상황에 따라 최적화된 가전 사용을 유도하고 스마트폰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외출 및 귀가 시 기기동작을 자동 실행하여 편의를 제공한다.
 
이번 협약으로 LG유플러스는 모아미래도 아파트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향상시키는 자사의 다양한 홈IoT 서비스 제공 기반을 마련하게 됐으며, 모아종합건설은 최첨단 홈IoT 플랫폼 구축으로 ‘모아미래도’ 아파트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게 됐다. 
 
류창수 LG유플러스 IoT제휴담당 상무는 “LG유플러스의 첨단 홈IoT 플랫폼을 통해 ‘모아미래도’ 아파트 브랜드 인지도 상승은 물론 입주민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경열 모아종합건설 부사장은 “최근 주택건설 분양시장 트랜드는 차별화된 편의시설을 얼마나 갖췄는지 여부”라며 “최첨단 IoT기술 접목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앞으로도 입주민들의 보다 편리한 주거환경을 위해서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