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따라 訪美한 최태원 SK회장, 美 에너지기업과 '셰일가스' 개발 MOU
상태바
文 대통령 따라 訪美한 최태원 SK회장, 美 에너지기업과 '셰일가스' 개발 MOU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6.2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본토 자원 개발해 제 3국으로 수출하는 협력 모델...SK, 글로벌 파트너링 강화

SK그룹이 대표적인 미국의 에너지 기업인 GE, 콘티넨탈리소스 등과 미국 셰일가스 개발을 중심으로 하는 전략적 제휴 강화 MOU를 체결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기간 중 체결된 협약으로 최태원 회장이 직접 나섰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SK그룹과 미국의 에너지 기업은 미국에서 셰일가스를 개발해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 등에 LPG와 LNG를 판매할 수 있는 수요처 확보를 위한 글로벌 공동 마케팅에 나서게 된다. 

특히 이번 협력은 미 트럼프 정부의 적극적인 에너지 개발 정책으로 예상되는 '제2차 셰일(Shale) 혁명'에 맞춰 한미 양국 기업들이 보유한 핵심 역량, 정보, 네트워크 등 경영 인프라를 공유해 전 세계를 대상으로 사업 기회를 찾고 투자하는 최상위 레벨의 글로벌 파트너링 모델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를 지닌다는 평가다. 

최태원 SK 회장(가운데)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세인트 레지스 호텔에서 GE 존 라이스(왼쪽) 부회장과 콘티넨탈리소스 헤럴드 햄(우측)회장과 미국 셰일가스를 중심으로 전략적 제휴를 강화하는 MOU를 맺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K그룹>

향후 SK그룹은 미 본토의 풍부한 자원을 확보, '무자원 산유국' 입지를 더욱 강화하는 것은 물론 제3국에 수출해 수익을 낼 수 있는 길을 열었다. 반면 미 에너지기업은 SK그룹과의파트너십으로글로벌 수출을 확대하고, 미국 내 투자 확대로 신규 고용을 창출할 수 있게 된다.

SK그룹은 문 대통령의 경제인단으로 방미중인 최태원 회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세인트레지스 호텔에서 유정준 SK글로벌성장위원장(SK E&S 사장 겸임) 등과 함께 대표적인 미 에너지 기업인 GE, 콘티넨탈리소스(이하 콘티넨탈) 등과 미국 셰일가스를 중심으로 전략적 제휴를 강화하는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이날 "지속가능한 사업협력을 위해서는 양쪽 사업 당사자가 모두 윈-윈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이 전제돼야 한다"면서 "한국기업 SK와 미국기업 GE∙콘티넨탈이 맺은 이번 MOU는 미국發 제2차 셰일혁명을 활용, 양국 기업은 물론 양국 정부까지도 성과를 거둘 수 있는 차원 높은 글로벌 파트너링 모델을 만들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SK그룹은 GE와 공동으로 미국 내 셰일가스를 개발할 뿐 아니라 아시아, 남미, 아프리카 등 전 세계를 대상으로 미국산 LNG와 LPG를 판매할 수 있는 발전사업 등 수요처를 확보하기 위한 글로벌 공동 마케팅에 나서기로 했다. SK는 에너지를 공급하고, GE는 발전 설비를 공급하면서 프로젝트 정보와 네트워크를 공유키로 했으며, 한미 양국은 물론 동남아, 중동 지역에서의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발전 사업에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MOU 체결로 양사는 기존의 전략적 제휴 관계를 바탕으로 글로벌사업 추진을 가속화 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MOU는 SK의 유정준 위원장과 GE의 존 라이스(John Rice) 부회장이 서명했다.

SK그룹은 또 콘티넨탈이 확보하고 있는 셰일 개발에 대한 운영 역량과 정보를 활용, 미국셰일 공동개발을 확대하고, 생산량의 증가가 예상되는 셰일을활용하는 사업 기회에 대한 탐색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MOU는 유정준 위원장과 콘티넨탈의헤롤드 햄(Harold G. Hamm) 회장이 서명했다.

이에 앞서 SK그룹 에너지 관계사인 SK E&S는 지난 2014년 콘티넨탈로부터3억6000만달러에 미 현지 가스전 지분 49.9%를 인수, 셰일가스 공동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이를 통해 SK E&S는 총 매장량인 7600만톤 중 지분에 해당하는 약 3800만톤 규모의 가스를 확보하게 됐다. 우리나라가 지난해 1년 간 수입한 천연가스 총량(약 3345만톤)보다 훨씬 많은 분량이다.

SK그룹측은 한미 양 국가 차원에서도 윈-윈 모델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국 정부 차원에서는 미국산 LNG를 확보, 국내 청정 에너지 비중을 확대하는 데 활용하는 것은 물론, 중동에 편중됐던 LNG 의존도를 낮추게 됨에 따라 에너지 안보도 강화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신재생 발전 사업 등을 통해2030년 온실가스 배출전망치(BAU)의 37% 감축목표 중 12%에 해당하는 해외배출권 확보에 일정 부분 기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미국 정부 역시 의미 있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SK그룹은 향후 5년 동안 1조8000억원을미국에투자할예정이고, 추가적으로약 3~5조원 규모의 잠재적인 투자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연간 2조원 수준의 미국산에너지의생산/수출로 무역수지를 개선하는 한편 4000~5000명 이상의 고용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자원개발을 통한 일자리 만들기에 최적인 모델인 셈이다.

이항수 SK그룹 PR팀장(전무)은 "SK의 대표적인 성장전략은 SK 관계사가 해외 대표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한 뒤 자원협력, 기술협력, 마케팅협력 등의 방식으로 함께 성장하는 글로벌 파트너링"이라면서 "최태원 회장의 진두지휘 아래 SK의 강점인 에너지∙화학, ICT,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파트너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