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공헌
최태원 SK회장의 사회적기업 10만 창업론... "10년내 사회적 경제규모 GDP 3%대로"SK최태원 회장, 2017 사회적기업 국제포럼 기조연설

최태원 회장이 사회적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사회적기업 경제규모를 키워야 한다며 ‘10만 사회적기업 창업’을 주창하고 나서 주목된다.

최회장은 23일 서울시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17 사회적기업 국제포럼’(이하 포럼)에서 ‘사회적기업과 한국 사회 변화’를 주제로 한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제안했다.

최회장은 “향후 10년 안에 우리나라 사회적기업 경제규모를 GDP의 3% 수준으로 키우고, 이를 위해 사회적기업 10만개를 육성하자”면서“이렇게 되면 사회적기업들의 혁신이 우리 사회 전체로 퍼져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태원 SK회장이 2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7 사회적기업 국제포럼'에서 사회적기업 10만개를 창업해 GDP비중을 3%대로 끌어올리자고 역설했다.

현재 우리나라 사회적기업 경제규모는 GDP의 0.25%이고, 인증 사회적기업 수는 1,700여개에 불과한 실정이다.

최회장은 사회적기업이 영리 시장을 혁신적으로 바꾼 사례로, 우리나라 1호 사회적기업다솜이재단이 공동간병 사업에 나선 후 24시간 노동이 기본이던 간병시장이 하루 8시간 노동의 공동간병 중심으로 바뀐 것을 들었다.

또한, SK가 후원한 사회적기업‘실버 영화관’이 인기를 끌면서 주변 지역이 ‘노인문화 특구’로 조성되고 어르신 일자리가 늘어나는 등 사회성과가 창출된 사례도 소개했다.

최회장은 “이처럼 사회적기업이 우리나라의 주류 경제주체가 되면, 더 많은 사회적 혁신이 사회 전체로 퍼져나가 우리 사회를 획기적으로 행복하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최회장은 우리나라를 세계에서 가장 사회적기업을창업하기 가장 좋은 나라로 만들자고 제안하는 동시에 SK가 물심양면으로 지원에 앞장설 것임을 약속했다.

최회장은 SK가 사회적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p사회적기업이 만들어내는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 구축 및 보급 p‘사회성과인센티브’와 임팩트 투자를 통한 사회적기업 자금 지원 pSK가 설립한 MRO 분야 사회적기업‘행복나래’를 통한 사회적기업 판로 지원 pKAIST 사회적기업가 MBA 과정 후원을 통한 인재 육성 등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사회성과인센티브’제도는 최회장이 2012년 SK가 주최한 사회적기업 국제포럼에서 처음 제안한 뒤 현실화된 것이다. 사회적기업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객관적으로 측정해 이에 비례한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다.

2016년 100억원 상당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44개 사회적기업에 30억원의 인센티브를 줬고, 올해는 200억원 상당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93개 기업에 50억원을 지원했다.

최회장은 지난 19일 열린 그룹 확대경영회의에서 SK가 보유한 유∙무형 자산을 사회와 공유할 수 있는 ‘공유 인프라’로 만드는 방안도 고민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회장은 “SK그룹은 기업가치를 높이며 더 성장하기 위해 큰 변화, 곧 ‘딥 체인지’(Deep Change)를 준비하고 있다”며“공유 인프라가 ’딥 체인지’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공유 인프라를 통해 누구나 사회적기업 등을 창업하고, 사업을 키우며, 사회문제를 함께 해결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익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