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위원장 "재벌들은 글로벌 기업됐는데 서민들 삶 팍팍해 진 건 문제가 있다"
상태바
김상조 위원장 "재벌들은 글로벌 기업됐는데 서민들 삶 팍팍해 진 건 문제가 있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6.23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재벌그룹 간담회 모두발언..."인내심을 가지고 자발적 변화 기다릴 것"
김상조 공정거래 위원장

"대기업, 특히 소수의 상위 그룹들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는데 다수 국민의 삶은 오히려 팍팍해진 건 뭔가 큰 문제가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오늘(23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되는 4대그룹 전문경영인과의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새 정부들어 재계 인사들과의 첫 만남이어서 많은 관심을 받아 왔다. 4대 재벌그룹에서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했다. 모두발언 이후의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대기업과 서민과의 괴리를 언급하며 "이 모든 것이 기업의 잘못때문이라는 주장을 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기업도 되돌아 봐야할 대목이 분명히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삼성, 현대차, SK, LG 그룹 등을 비롯한 대규모 기업집단들은 한국경제가 이룩한 놀라운 성공의 증거"라며 "빈말이 아니다. 우리 국민 모두가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기업들의 성과를 평가했다. 

그럼에도 김 위원장은 "한 가지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 위원장은 "경제환경이 급변하고 대기업집단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도 크게 달라졌다"며 "그렇다면 각 그룹의 경영전략, 의사결정 구조도 진화해야하지만 사회와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이 없지 않았다고 본다"고 재벌의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혹시 그룹의 최고 의사결정자에게 정확하고도 충분한 정보가 전달되지 않은 것은 아닐까, 또는 정보는 전달되었는데 적기에 적절한 판단을 내리는데 장애가 되는 요인이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저의 완벽한 오해일 수 있다. 또는 제가 너무 조급한 것을 수 있다"며 "공정위원장이 그런 오해와 조급증을 갖고 있다면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으므로 하루라도 빨리 기업인들을 만나고 싶었다"며 이번 만남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한국 경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경제주체들이 대화하고 협력하며 배려와 양보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며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도 '시장경제 원리 속에서 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한 개혁을 추진한다'는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그는 "저 역시 그렇다"며 "새로운 사전규제 법률을 만들어 기업의 경영판단에 부담을 주거나 행정력을 동원해 기업을 제재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공정위의 정책 내용을 설명하고 나아가 새 정부의 정책 방향에 대한 이해를 구함으로써 기업인들 스스로 선제적인 변화의 노력을 기울여 주시고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 주십사하고 부탁드리려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대화의 자리가 일회성으로 끝나서는 안될 것이며, 필요에 따라 개별 그룹과 협의하는 기회도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공정위원장으로서 최대한의 인내심을 가지고 기업인들의 자발적인 변화를 기다리겠다"며 "우리 기업이 또다시 변화의 기회를 놓쳐사는 안되며 한국경제와 우리 기업에 남겨진 시간이 많지 않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