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에도 클라우드 바람 본격화된다"...KT·뱅크웨어글로벌, 금융클라우드 협력
상태바
"금융권에도 클라우드 바람 본격화된다"...KT·뱅크웨어글로벌, 금융클라우드 협력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5.3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동반 성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금융 SI 사업 협력 강화

금융권에도 클라우드 바람이 불고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란 인터넷 상에 자료를 저장하고, 사용자가 인터넷에 접속을 통해 어디서나 해당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프로그램을 컴퓨터마다 설치할 필요가 없어 빠른 업무처리와 비용 절감이 장점이다. 

KT와 뱅크웨어글로벌은 30일, KT 광화문 West 사옥에서 'Cloud 동반 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윤식 KT 기업고객본부장(전무), 이경조 뱅크웨어글로벌 대표이사 <사진=KT>

KT는 FSDC(finance Security Data Cneter), VPC(Virtual Private Cloud) 등 보안이 강화된 금융 특화 클라우드를 제공하는 국내 클라우드 1위 사업자다. 뱅크웨어글로벌은 국내 최초 인터넷 전문 은행인 K뱅크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관계사인 앤트파이낸셜 서비스 그룹의 '마이뱅크' 금융 시스템을 구축한 금융IT 전문기업이다. 클라우드와 금융솔루션 부분을 대표하는 양사가 손잡고 금융시스템 체계에 혁신을 불러 일으킨다는 목표다. 
 
KT와 뱅크웨어클로벌은 이번 협약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의 금융 SI(시스템 통함)사업에 대한 협력을 강화한다. KT는 IaaS, SaaS 클라우드 컴퓨터 서비스 활용 및 구축, 강력한 클라우드 보안 기술을, 뱅크웨어 글로벌은 금융 솔루션 및 노하우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금융시장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통상 2년 이상 걸리는 것으로 여겨지는 금융 시스템 구축 기간과 구축 비용이 최대 50%까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실제로 국내 최초의 인터넷 전문은행인 K뱅크의 계정계시스템 구축 기간은 뱅크웨어글로벌의 코어뱅킹 솔루션을 통해 1년 이상 단축된 바 있다. 이러한 기술이 강력한 보안의 KT 클라우드 서비스와 접목되어 핀테크, AI챗봇, 비식별화조치 등 금융ICT 서비스에서도 큰 시너지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경조 뱅크웨어글로벌 대표이사는 "KT와 협업을 통해서 금융권 고객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금융 클라우드를 조기에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정윤식 KT 전무는 "KT가 뱅크웨어글로벌과 함께 보안, 규제 등 민감한 금융시장 환경 안에서 다양한 금융 서비스 개발을 협력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전하며 "뱅크웨어 글로벌의 금융 플랫폼과 KT의 강력한 인프라 및 ICT 융합 서비스를 기반으로 신규 금융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