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수도권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 강화...전용 'Zone' 구축
상태바
KT, 수도권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 강화...전용 'Zone' 구축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4.1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CI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업전용 서비스를 만들어 갈 것

KT가 서울 목동에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2센터에 기업전용 클라우드 존을 구축하며 클라우드 사업 강화에 나선다. 앞으로 DCI(Data Center Interconnect) 등 최신 기술도 적용해 기업 전용 서비스를 더욱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DCI 기술은 기존 IDC(Internet Data Center, 인터넷 데이터 센터)나 클라우드 등 물리적으로 떨어진 데이터 센터를 상호 연결하는 네트워크 기술이다. 
 
KT는 서울 목동 CDC(Cloud Data Center,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2센터에 기업전용 클라우드 존(Zone)인 '서울-M2존'(Seoul-M2 Zone)’을 신규 구축했다고 17일 밝혔다.

KT 직원들이 목동 CDC2센터에서 ‘서울-M2’존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미국에서 독자적인 글로벌 데이터 센터를 구축한 바 있는 KT는 지금까지 천안/김해 CDC와 서울 목동 CDC 1센터, 미국 LA CDC까지 총 4개 지역, 6개 멀티존(Multi-Zone)을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번에 목동 CDC 2센터의 '서울-M2존'까지 추가 구축하면서 총 5개 CDC를 기반으로 7개의 기업전용 멀티존을 운영하게 됐다.

KT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현황 <사진=KT>

이번 '서울-M2존'은 빠르게 변하는 IT 산업에 부응하기 위해 기업 고객들이 지금보다 더 높은 성능의 IT 인프라를 요구하면서 이뤄졌다. '서울-M2존'은 다수 기업의 본사가 집중돼 있는 수도권 내에 구축했으며 기존 클라우드 서비스와는 차별화된 고성능, 고사양 서버로 고도화 한 것이 특징이다. 

최신 CPU와 기본 SSD(Solid State Drive) 스토리지를 적용하고 컴퓨팅(Computing), 스토리지(Storage), 보안(Security) 서비스 라인업을 대폭 확대해 상품별 연계성도 강화했다. 이로써 금융, 의료, 교육, 미디어, 제조 등 산업별로 최적화한 맞춤형 클라우드 시스템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KT는 올 상반기 안에 목동 CDC 1센터, 2센터 및 여의도 IDC를 중심으로 DCI(Data Center Interconnect) 기술도 적용한다. DCI는 전산시스템이 단일 네트워크로 운영 가능하도록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는 데이터 센터를 상호 연결해 주는 네트워크 서비스다. 

DCI 기술이 적용되면 기업 고객들은 IDC와 클라우드 등 여러 곳에 분산된 IT 인프라를 손쉽고 경제적으로 연동할 수 있어 더욱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인프라 운용이 가능해 진다. 하반기에는 광역 네트워크 구성으로 전국적인 서비스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KT는 오늘부터 '서울-M2존'의 클라우드 서버(VM) 이용 가격도 대폭 인하한다. 이로써 '서울-M2존' 이용 고객이라면 누구나 최고의 품질과 높은 성능이 보장되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글로벌 사업자 대비 최대 18%까지 절감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선우 KT 기업서비스 본부장(상무)는 "급변하는 국내 IT 산업 환경에 기업 고객이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서울-M2존'을 추가 구축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KT는 산업별 IT 관련 요구 사항을 빠르게 수용하여 세계 최고 수준의 기업 전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