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목소리를 차트에 기록하고 VR로 수술상황 공유하는 'AI병원' 추진
상태바
의사 목소리를 차트에 기록하고 VR로 수술상황 공유하는 'AI병원' 추진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5.2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고려대학교의료원, 'AI 병원; 구축 업무 협약

의료진의 음성을 음성인식 인공지능(AI)이 차트에 기록하고, 가상현실(VR)을 이용해 수술상황을 공유하는 'AI 병원'이 등장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국내 대표 의료기관인 고려대학교의료원과 국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AI병원'을 구축한다고 29일 밝혔다.
 
양측이 선보일 '지능형 병원'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MR(증강현실 + 가상현실)과 같은 첨단 ICT 기술들을 활용해 환자 중심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미래 의료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과 고려대학교의료원은 이날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에서 SK텔레콤의 차인혁 IoT사업부문장과 고려대학교의료원 김효명 의무부총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측은 우선 인공지능을 활용한 진료 음성인식 시스템 개발 및 의료정보 학습과 IoT 기반의 환자 편의 서비스 도입, 증강현실과 가상현실을 접목해 수술 상황 및 의견을 공유하는 시스템 구축의 3개 단기과제를 오는 11월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반의 진료 음성인식 시스템은 현재 의료진이 직접 차트에 입력하는 번거로움을 말로 간단히 입력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각종 의료데이터 딥러닝을 통해 의료정보 빅데이터 분석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전망이다.
 
IoT를 활용해 환자 중심 서비스를 적극 도입한다. 스마트한 병원 안내, 대기시간 확인, 비용 결재 등 IoT를 통한 서비스로 병원 방문객과 환자의 내원부터 퇴원까지의 전 프로세스 과정에서 고객 편의를 높이는 것이 목표다.
 
양사는 고객을 위한 다양한 IoT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상반기 착공 예정인 첨단융복합의료센터에 적용, 최첨단 시설과 서비스를 갖춘 국내 최고의 메디컬센터로 만들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의 가상현실 플랫폼인 'T-리얼 VR 플랫폼'을 활용해 고려대의료원 산하 3개 병원의 주요 수술을 가상현실로 만들어 현장감 있는 수술상황을 의료진이 공유하며 대응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고려대의료원은 올해 11월까지 고려의료원 산하 3개 병원 구축을 마무리 짓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효명 고려대의료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의료 서비스에 대한 환자의 눈높이가 높아진 상황에서, 환자 중심의 신(新)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선도적인 의료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한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며, "SK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해 세계 수준의 의료기관으로 도약하는 기반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인혁 SK텔레콤 IoT사업부문장은 "인공지능과 IoT, 가상현실 등 SK텔레콤의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지능형병원으로 나아가는 고려대의료원의 혁신적 변화에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의료 서비스는 물론, 산업분야 전반에서 불고 있는 다양한 변화의 바람에 맞춰 우리회사의 보유 역량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