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국제 무대서 잇따라 수상...경쟁력 입증
상태바
SKT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국제 무대서 잇따라 수상...경쟁력 입증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5.2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통신·IT 분야 2개 어워드에서 총 3개 부문 수상...'5G 핸드오버 기술' 등
‘GTB 어워드’ 시상식 후 SK텔레콤 Network 기술원 류탁기·최창순 박사(각각 왼쪽에서 2, 3번째)가 에릭슨 Martin Ljungberg 소형 기지국 개발총괄(왼쪽에서 1번째), 삼성전자 차세대사업팀 김동민 박사(맨 오른쪽)와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5G 시대를 앞당길 SK텔레콤의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이 글로벌 통신 어워드에서 잇따라 수상하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SK텔레콤은 23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열린 글로벌 통신·IT 분야 2개 어워드에서 총 3개 상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SK텔레콤은 'GTB 어워드'에서 '세계 최초 5G 핸드오버 기술'과 'LTE 기지국 간섭 및 전력 절감 기술'로 인프라 혁신상(Infrastructure Innovation Awards)을 각각 수상했다.
 
'GTB(Global Telecoms Business) 어워드'는 영국의 통신∙IT 전문지인 GTB 매거진이 지난 2007년부터 통신 인프라 · 기업서비스 · 고객서비스 등 5개 분야에서 한 해 동안 혁신적인 성과를 거둔 기업들에 수여하는 상이다.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함께 수상한 '세계 최초 5G 핸드오버 기술'은 이동 시에도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핵심기술이다. 양사는 지난해 9월 세계 최초로 이 기술 개발에 성공하고, 도심 등 실제 통신 환경에서 검증에도 성공했다.

핸드오버(Hand-over) 기술이란 이동통신 가입자가 이동중에도 자유롭게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기지국과 기지국 사이에서 끊김 없이 서비스가 가능하게 하는 기술을 말한다. 
 
아울러 이날 SK텔레콤이 에릭슨과 함께 수상한 'LTE 기지국 간섭 및 전력 절감 기술(Green Scheduler with Lean Carrier)'은 고객이 이용하는 통신 속도 향상과 기지국 전력 절감 효과를 동시에 기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향후 친환경 네트워크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SK텔레콤은 같은 날 영국 런던에서 열린 '스몰셀 인더스트리 어워드'에서 '비면허 대역 주파수 집성 및 개방형 기지국 기술'로 '혁신적 소형셀 아키텍처 부문'에서 수상했다.

스몰셀 인더스트리 어워드는 '스몰 셀 포럼(Small Cell Forum)'에서 개최하는 시상식이다. AT&T, 보다폰, NTT도코모 등 세계 유수의 이동통신사 60여 곳과 삼성전자, 화웨이, 에릭슨 등 통신장비 제조업체 90여 곳이 '스몰 셀 포럼'에 가입돼 있다.
 
SK텔레콤은 LTE 주파수와 와이파이 주파수를 함께 묶어 전송하는 '비면허 대역 주파수 집성 기술'과 '개방형 기지국 기술'로 소형 셀 분야에서도 4.5G 네트워크 시대로 진화를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GTB 어워드 등 글로벌 통신·IT 어워드에서 잇따른 수상은 SK텔레콤의 혁신적인 네트워크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5G 상용화를 위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개발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