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활용,공기질 스마트폰에서 실시간으로 파악"...KT, 옥정푸르지오에 도입
상태바
"IoT 활용,공기질 스마트폰에서 실시간으로 파악"...KT, 옥정푸르지오에 도입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4.2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홈 등 이통사와 건설사 간 제휴·협력 확대 추세

아파트 입주민들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앱을 통해 아파트 내위부의 공기질 상태를 알 수 있는 서비스가 등장했다.

사용자 위치를 기준으로 초미세먼지(PM2.5), 미세먼지(PM10),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온도, 습도, 소음, 날씨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옥정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입주민에게 제공되는 ‘스마트 공기질 관리 솔루션’에서 공기질 상태를 알려주는 웹페이지 화면 <사진=KT>

KT와 대우건설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아파트 실내•외 공기 환경을 측정 및 분석 진단하는 '스마트 공기질 관리 솔루션'을 '옥정 센트럴파크 푸르지오'에 적용했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스마트홈 등이 제4차 산업혁명의 트렌드로 자리잡으며 이통사와 건설사간 제휴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스마트 공기질 관리 솔루션'은 아파트 단지 내•외부 곳곳에 IoT(사물인터넷) 단말에서 24시간 365일 수집한 내가 사는 아파트의 공기질 정보를 스마트폰 App과 Web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공기질 측정 솔루션이다.

'스마트 공기질 관리 솔루션'은 입주민들에게 단지 內 설치된 공기측정 센서의 측정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간편하게 확인하고, 본인이 사는 아파트 단지 내 창문을 열 경우 어느 정도 수준의 외부 공기질 상태인지를 신속히 알 수 있게 한 점이 가장 큰 차별화 포인트이다.

또한 실내•외 환경이 적정 상태 보다 나빠지거나 사용자가 설정한 기준에서 벗어나면 휴대폰 푸시 알림을 보내는 기능 외에도 야외 활동, 환기가능 여부, 빨래 실내 건조 등 사용자 위치를 기준으로 초미세먼지(PM2.5), 미세먼지(PM10),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온도, 습도, 소음, 날씨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특히, 공기 오염도에 민감한 어린 자녀나 고령층 가족 성원이 있는 단지 세대에게 매우 유용할 것으로 기대한다.

현재 옥정 센트럴파크 푸르지오에서 제공되는 '스마트 공기질 관리 솔루션'은 놀이터, 어린이집, 커뮤니티센터 등 실제 생활 공간의 실시간 공기 모니터링 수준이다. 

향후 KT는 입주민들의 건강과 주거 편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측정 정보의 지속적인 관리와 더불어 집밖의 공기질이 좋으면 환기, 집안의 공기질이 나쁘면 자동으로 댁내에 설치된 에어컨이나 공기 청정기 등을 작동시켜 공기 개선을 하는 IoT 통합제어기능을 제공 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입주민들은 교통, 상권 등과 같은 조건 외에도 주변 환경에 대한 고려를 많이 한다"며, "미세먼지와 같은 아파트 단지 외부의 환경 위협을 IoT를 기반으로 실시간으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었던 점도 아파트 선택에 있어 고려요소 중의 하나가 되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준근 KT GiGA IoT 사업단장은 "미세먼지 등 환경 위협으로부터 건강하고 안전한 아파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공기질의 실시간 추이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공기질 관리 솔루션'을 구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IoT를 이용해 고객의 건강을 지키고 다양한 혜택을 줄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