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 앱 출시.. 한국도 도입 잰걸음
상태바
마윈,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 앱 출시.. 한국도 도입 잰걸음
  • 양의정 기자
  • 승인 2017.04.17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0달러 이상 투자 고객은 누구나 이용가능.. 홍콩고객75% 자동화 시스템에 우호적
마윈 알리바바 회장<사진=알리바바>

 

마윈 알리바바 창립자가 중국 고객들에게 로보어드바이저(roboadvisor)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마윈의 윈펑파이낸셜그룹(Yunfeng Financial Group)이 중국과 홍콩 투자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로보어드바이저 어플리케이션인 유유(Youyu)를 출시했다. '유유'는 800달러 이상을 투자하는 고객이면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로보어드바이저(Robo-advisor)는 로봇(robot)과 투자전문가(advisor)의 합성어로, 모바일 기기 혹은 컴퓨터를 이용하여 자산 관리를 수행할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를 말한다. 이는 개인이 입력한 투자 성향 정보를 토대로 알고리즘을 만들어 자산 운용을 자문하고 관리해준다.

이번에 출시한 '유유' 로보어드바이저의 마케팅 타깃은 부유층에 속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현재 중국과 홍콩에 있는 부유층은 대부분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고 있지만, 그 외의 계층은 서비스를 잘 받고 있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또한 홍콩 고객 중 75%는 자동화된 자산관리 시스템을 이용하는데 긍정적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미국과 영국에서도 비슷한 긍정수치를 보였다.

리팅 윈펑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전통적인 기관의 클라이언트 계층은 한정돼있고 서비스를 제공해줄 인원도 제한적이다"고 했으며 "하지만 핀테크를 이용하면 수백 명의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할 수 있다"고 했다.

현재 한국도 증권사들이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도입을 코앞에 두고 있다.

코스콤에 따르면 지난 16일 로보어드바이저 1차 테스트베드가 종료됐다. 오는 27일 최종심의원회를 거쳐 5월 초 로보어드바이저 통과여부가 확정된다. 이번 테스트에 참가한 증권사는 NH투자증권, SK증권, 한화투자증권, 키움증권, 대신증권이 있다.

 

양의정 기자  eyang@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