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의 미래전략上] 4차 산업혁명, 왜 아마존인가?
상태바
[아마존의 미래전략上] 4차 산업혁명, 왜 아마존인가?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7.2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은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최첨단 기술의 융복합이 가져올 혁신적 변화를 일컫는 용어로 최근 사용된다.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선도적 기업을 꼽으라면 많은 이들이 애플, 구글과 같은 글로벌 IT 기업이나 GM, 포드, 테슬라 등과 같은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중인 자동차 업체를 떠올린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아마존이 4차 산업혁명에 가장 앞서 있다고 단언한다. 

아마존은 무려 20년간 이익과 상관없이 R&D에 막대한 투자를 해 왔다. 그 결과 아마존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데이터와 기술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고객들을 이미 확보했다고 평가받는다. 

◇ 4차 산업혁명, 왜 아마존인가?

세계 기술기업들의 최신 기술이 전시되는 'CES 2017' 행사에서 부스조차 마련하지 않은 아마존이 가장 주목받은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아마존이 공개하고 있는 제품과 기술들을 면밀히 살펴보면, 아마존이 계획하고 있는 미래가 어렴풋이 보인다. 

아마존이 계획하는 미래가 현실화된다면 어떨까?

고객이 음성으로 '아마존 에코'를 통해 상품을 주문한다. 이미 주문했던 적이 있다면 아마존은 자동으로 그 상품을 선택한다. 새로운 상품이라 해도 '에코'와 대화하며 고객은 주문을 확인한다.

인공지능 음성인식 비서 '알렉사'가 탑재된 아마존 '에코'

주문 즉시, 아마존 물류창고에서 로봇이 물건을 찾아 자율주행 트럭이나 드론에 상품을 적재한다. 고속도로에선 자율주행 전용 차선을 따라 무인 트럭이 달리고, 무인 드론은 상공으로 상품을 고객의 집까지 배송한다. 

주문받는 상담원도, 트럭을 운전할 기사도 필요없다. 심지어 상품을 차에 실을 사람도 필요없다. 배송 속도는 더욱 빠르다. 

아직 미래의 이야기지만, 이미 아마존은 음성인식 비서인 '알렉사'를 스피커 형태의 '에코'에 탑재해 판매중이다. 애플의 '시리', 구글의 '어시스턴트'와 비교해 앞선 음성인식 기술로 평가받는다. 

삼성, LG 등의 세계적 가전기업들도 스마트 홈 구축에 '알렉사'를 적용했다. 물론 자체 음성인식 기술도 개발중이다. 

아마존은 포드와 협력해 자율주행차에 '알렉사'를 탑재했다. 음성으로 목적지를 설정하고 차량에 지시하면 자율주행차는 알아서 목적지에 데려다 주는 것이 목표다.

이외에도 굴지의 글로벌 기업들이 '알렉사'를 탑재해 자사의 제품을 음성으로 제어하고자 한다. 아마존은 '알렉사' API를 개방해 누구라도 자유롭게 '알렉사'를 탑재해 아마존의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 기술력을 갖춘 많은 기업들이 '알렉사'를 채택해 활용하고 있다. 

◇ 물류센터에서 사람과 함께 일하는 키바 로봇

아마존이 2012년에 7억7500만달러라는 거액을 들여 인수한 '키바(Kiva)' 로봇이 실제 비용절감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16년 6월15일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보도했다. 

아마존의 글로벌 영업 및 고객서비스 부문 수석부사장(SVP)인 데이브 클락의 발언을 인용한 보도로, 이에 따르면 아마존은 키바를 통해 약 20%의 영업비용을 절감했다.

이를 물류센터 1개당 비용 절감액으로 환산하면 약 2200만달러에 이른다. 

아마존의 물류창고에서 물건을 실어나르는 키바로봇

아직 아마존이 키바를 갖추지 않은 107개의 물류센터에도 키바를 활용한다면 약 8억달러의 추가적인 비용절감 효과가 발생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아마존은 보도 당시 13개의 물류센터에서만 키바를 활용중이었다. 

2016년 10월29일자 시애틀타임즈는 "아마존의 키바 로봇이 전세계 120개 물류센터 가운데 20곳에 4만5000대가 투입됐다"고 전하며 "2016년 8월 2일 결정된 美 연방정부의 드론 완화정책으로 조만간 물류센터에서 사람과 함께 작업하는 드론이 투입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키바 로봇은 사람과 협업하는 코봇(Co-Bots)이다. 바퀴로 이동하며, 물류창고에서 특정 물품을 찾아주는 16인치, 320파운드 무게에 노란색 로봇이다. 

물류창고에서 5mph의 속도로 바닥에 깔린 레일을 따라 지정해 준 경로로 이동하며 700파운드의 용기들을 거뜬히 싣는다.

아마존의 영국 캠브리지셔 물류창고

아마존의 물류 창고 시스템을 살펴보면, 키바로봇이 물품을 찾아 콘베이어 벨트로 가면 픽업 장치(Picker Units) 로봇이 물건을 들어 주문 바구니에 담는다. 주문 바구니는 콘베이어를 타고 수마일을 이동한다. 직원들이 각각의 박스를 손으로 포장하고 분류하면, 선적을 위한 트럭으로 보내진다. 

◇ 스마트 데이터 : 다음 시대를 준비해 온 아마존의 무기

아마존의 최대 자산은 스마트 데이터다. 단순한 빅 데이터가 아니라 잘 정제되고 표준화된 데이터. 아마존은 스마트 데이터에 관한 한 세계 유일의 기업이다. 

20년간의 유통 네트워크 경험, 고객의 행동과 패턴 등에 관한 수백억 개의 스마트 데이터 포인트를 구축했다. 12개 이상의 데이터 센터를 갖고 있어 기업의 시스템과 앱을 빠르게 확장할 수도 있다.

이와 더불어 아마존은 자율주행차의 필수기술들인 카메라, 레이더, 라이더(LIDAR) 센서를 개발할 개발자,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딥러닝과 머신러닝 전무가들을 이미 확보했고, 향후 비밀 R&D 조직인 아마존 랩을 위해 500명 이상의 전문가들을 고용할 계획도 갖고 있다. 

기술력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이 인프라와 고객이다. 자동차 회사가 아무리 훌륭한 자율주행차를 만들고, IT 기업이 혁신적인 스마트폰을 개발해도 고객이 사지 않으면 그만이다. 

아마존의 고객은 전세계 3억명이다. 또한 전세계에 120개의 물류 창고도 이미 갖고 있다. 아마존의 유통망 시스템은 분권형으로, 중앙의 물류 시스템과 지역별 물류센터를 가장 빠르게 연결할 수 있다. 

따라서 자율주행차와 로봇과 드론을 투입해 고객들이 주문한 상품을 가장 빠르게 배송할 수 있는 '라스트 마일(last mile)' 시스템을 갖춘 유일한 기업이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