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그룹, ESG 경영위원회 공식 출범..."ESG 선도 기업으로 도약할 것"
상태바
BGF그룹, ESG 경영위원회 공식 출범..."ESG 선도 기업으로 도약할 것"
  • 김지우 기자
  • 승인 2021.02.2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정국 BGF 대표·이건준 BGF리테일 대표, 공동위원장 맡아
환경·사회적 책임·주주가치 제고 등 전반적 의사 결정 수행
BGF그룹이 23일 서울 삼성동 BGF 사옥에서 ESG 경영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이건준(오른쪽에서다섯 번째), 홍정국(오른쪽에서 네 번째) 공동 위원장과 전담 리더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BGF그룹이 23일 서울 삼성동 BGF 사옥에서 ESG 경영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이건준(오른쪽에서다섯 번째), 홍정국(오른쪽에서 네 번째) 공동 위원장과 전담 리더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BGF그룹이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기업의 사회·경제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ESG 경영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BGF그룹은 23일 서울 삼성동 BGF 사옥에서 ESG 경영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위원회 조직과 함께 전담조직을 신설, 각 영역별 위원과 전담 리더 등을 임명했다.

이날 행사를 통해 홍정국 BGF 대표와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가 ESG 경영위원회 공동 위원장을 맡았고, 전략·환경·사회 각 영역별로 전담 조직을 구성했다. 또 외부 자문그룹에는 이병욱 세종대 공공정책대학원 교수 등이 초빙됐다.

ESG 경영위원회는 회사의 환경 및 사회적 책임, 주주가치 제고 등 ESG 경영 전반에 대한 의사결정 활동을 수행한다.

향후 위원회는 그룹 차원의 중장기 ESG 경영 목표 및 전략을 수립하고, ESG 글로벌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밸류 체인 내 환경과 사회 각 영역별 이슈를 면밀히 파악해 구체적인 실행 로드맵을 구축, 실행에 나설 예정이다.

이를 통해 BGF그룹은 건전한 지배구조와 탄탄한 성장으로 기업 가치를 높이고 사업 인프라의 친환경 역량을 높이게 된다. 아울러 고객과 가맹점주, 임직원, 지역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동반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BGF그룹 측은 "지난해 ESG 평가에서 BGF리테일이 업계에서 가장 높은 성적인 종합 A등급을 받으며 가시적 성과를 거둔 만큼 올해는 한 단계 더 발전된 변화를 모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BGF그룹은 현재 'Be Green Friends' 전사 캠페인 전개와 함께 친환경 봉투 전면 도입, PB상품 재활용 등급 표기, 무(無)라벨 생수 개발, 친환경 용기 적용 확대, 점포 3L 캠페인 시행 등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국제표준 환경경영시스템 ISO 14001 인증을 취득한 바 있다.

올해는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 및 저감 활동 ▲점포 및 물류센터 신재생 에너지 설비 적용 ▲녹색 구매 및 공정무역 실천 ▲환경친화적 소재 전환 확대 등 전방위에 걸친 친환경 정책을 펼칠 예정이다.

아울러 전국 1만5000여 편의점 점포와 30여 물류 인프라를 활용해 국가 재난 긴급구호 활동 ‘BGF브릿지’와 미아 및 아동학대 예방 시스템인 ‘아이씨유’, 지역 취약계층 자활사업 ‘CU새싹가게’, 장애인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인 ‘CU 투게더’ 등 사회공헌활동을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건준 ESG 경영위원장은 “좋은 친구 같은 기업이라는 BGF의 아이덴티티에 맞게 회사의 내실 있는 성장은 물론 국민의 삶과 국가발전을 위한 ESG 경영을 적극 추진할 것이다”라며 "이를 통해 우리 사회에 실질적인 효익을 창출하는 ESG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GF그룹은 앞으로 ESG 경영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다음 달부터 모든 임직원과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ESG 경영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회사의 목표와 향후 비전을 공유하는 등 ESG 내재화 프로그램을 실행할 계획이다.

김지우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