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소경제 홍보 적극 나선다
상태바
정부, 수소경제 홍보 적극 나선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0.01.1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경제 홍보 TF팀 발족, 찾아가는 주민 설명회 추진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13일 경기 용인에서 열린 수소경제 추진 1주년 성과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13일 경기 용인에서 열린 수소경제 추진 1주년 성과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수소경제 홍보 태스크포스(TF)팀을 발족해 수소 안전관리체계 등을 알리는 데 나선다. 폭발 사고 등에 따른 국민 불안을 해소하려는 목적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서울 강남 위비즈에서 환경부, 국토부를 비롯해 지방자치단체, 유관기관 등과 함께 ‘수소경제 홍보 T/F팀’을 발족하고 회의를 연다. 산업부, 환경부 등 정부기관과 지자체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이후 수소 관련 시설 긴급안전점검 실시, 수소 연구개발(R&D) 실증시설 안전 강화 정책을 펼쳐 왔다. 지난해 12월에는 ’수소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해 수소산업의 전주기 안전관리체계를 마련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체계적 홍보를 통해 수소 안전관리체계를 국민들에게 상세히 알리고, 수소에너지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이번 TF를 발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각 기관별로 분산돼 있던 수소경제 홍보를 이번 TF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컨텐츠를 제작해 온·오프라인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다음 달부터는 ‘알기쉬운 수소경제(가제)’란 주제로 라디오 광고를 송출한다. 상반기에는 ‘수소에너지 바로알기 공모전’, ‘수소경제 서포터즈’ 등의 활동으로 일반 국민의 아이디어를 활용한 이해도 향상을 도울 예정이다.

지역별 주민센터 등의 협조를 받아 ‘찾아가는 주민 설명회’도 연중 실시해 국민들과 현장 소통을 강화한다. 오는 22일 강원 원주를 시작으로 경기 화성, 전남 여수, 제주 등이 계획돼 있다.

“설명회 때는 주민들이 수소자동차를 시승하고, 수소충전소를 방문해 수소충전 과정을 직접 확인하는 등 ‘수소에너지 체험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라며 “수소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충분한 설명과 제도개선으로 국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