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전략 마련할 전문가 토론회 개최
상태바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전략 마련할 전문가 토론회 개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11.2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회 포스터. [사진=환경부]
토론회 포스터. [사진=환경부]

환경부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설훈 의원실과 함께 오는 29일 오후 3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에는 박천규 환경부 차관을 비롯해 설훈 의원,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유관기관‧학계‧시민단체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토론회 주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현황과 대응전략 모색-인간과의 공존을 위한 야생동물 질병관리’다. 국내 발생사례와 원인, 감염경로, 국내 대응방안의 효과성과 남북 협조방안 등을 논의한다.

발제자인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는 야생동물 질병에 대한 정부의 대응방향을 제시한다. 유한상 서울대 교수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특성과 발병원인, 감염경로 등을 발표한다.

이어 이우신 서울대 교수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효과적 대응을 위한 정책과 전략으로 야생동물 개체군 관리, 남북 협조방안 등을 제시한다.

토론은 유정칠 경희대 교수의 사회로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 유한상 서울대 교수, 이우신 서울대 교수, 조호성 전북대 교수, 조범준 야생동물연합 사무국장, 김산하 생물다양성재단 사무국장 등이 참여한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토론을 통해 우리나라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원인과 경로를 규명하고 멧돼지 관리방안 등 적정한 국내 대응방안을 집중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다.

박 차관은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효과적 대응전략을 모색해 우리나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철저히 근절할 것”이라며 “적절한 멧돼지 관리방안이 도출돼 야생동물과 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