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가전
홍원표 삼성SDS 사장의 자신감 "클라우드 보안 고민, 우리가 해결한다"...AI 접목 솔루션 제공14일 '클라우드 보안 토탈 서비스' 소개...3가지 테마별 관련 기술 선봬

“클라우드 보안 고민, 저희가 해결합니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이사(사장)의 목소리엔 자신감이 묻어 나왔다. 

최근 세계적 기업의 정보 보관 방법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면서, 함께 대두되고 있는 문제점인 ‘보안성’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삼성SDS는 1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캠퍼스에서 언론간담회를 열고 ‘클라우드 보안 토털 서비스’를 소개했다. 

삼성SDS가 제안한 정보의 보안 방침의 3가지 테마별로 관련 기술을 발표했다. 삼성SDS가 공식적으로 보안 관련 서비스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SDS 제공> 홍원표 삼성SDS 대표이사(사장)가 14일 삼성SDS 잠실 Campus에서 개최한 클라우드 보안 미디어데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클라우드는 데이터를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컴퓨터에 저장해서 인터넷에 접속하기만 하면 언제 어디서든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삼성SDS에 따르면, 로벌 기업의 클라우드 전환율은 2020년 83%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흐름에 맞춰 가장 최적의 보안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홍 대표는 “3에서 5년 사이에 전 세계 많은 기업이 업무를 클라우드 형태로 전환할 것”이라며 “삼성SDS는 오랜 기간 사이버 보안과 관련해 축적 노하우가 있어 클라우드 전환 및 보안 영역에서 종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해서 신기술을 적용한 최고 수준의 보안 서비스로 클라우드 이용 고객의 고민을 해결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들이 제시한 보안 솔루션의 골자는 ‘①공격이 들어오지 못하게 ②정보가 나가지 못하게 ③설사 나가더라도 쓸모없게’였다. 클라우드에 정보가 이동하는 단계별로, 그리고 정보 단위별로 보안성을 강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ㆍ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공격이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방법으로 소개된 기술은 인공지능(AI)이다. 축적한 보안 위협 정보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한다면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사이버테러가 들어와도 데이터베이스화된 많은 정보를 토대로 인공지능이 빠르게 공격을 탐지ㆍ분석하고 차단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수행한다. 클라우드로 유입되는 모든 네트워크 트래픽을 분석해 해커가 만든 것으로 판단되는 공격 코드 등이 발견되면 그 즉시 트래픽을 차단하는 식이다.

또한, 기업의 중요 데이터가 외부로 '나가지 못하게' 정보 유출방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 사용자 행위ㆍ접속기기ㆍ위치 등을 감시해 사용자의 고의ㆍ실수로 인한 정보 유출 행위를 탐지 및 차단한다.

‘나가도 쓸모없게 만드는’ 기술엔 두 가지가 접목됐다. '화이트박스 암호'와 '동형암호 기반 분석'이다. 삼성SDS 화이트 암호 기술은 현재 다수의 기업이 이용 중인 상용화 된 서비스다. 동형암호 기반 분석 서비스는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다만, 삼성SDS는 현재도 동형암호 기술의 상용화에 필요한 기술은 모두 갖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조지훈 삼성SDS 보안연구팀장(마스터)은 “만약 고객사가 동형암호를 기반한 서비스를 원한다면 지금 당장에라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조지훈 삼성SDS 보안연구팀장(마스터)이 14일 삼성SDS 잠실 Campus에서 개최한 클라우드 보안 미디어데이에서 '클라우드 데이터 보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화이트 암호’ 기술은 데이터 복호화에 필요한 암호키를 삼성SDS 자체 알고리즘을 적용하여 수학적으로 변환시키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해커가 데이터를 찾지 못하게 한다.

삼성SDS는 이번 기술을 이스라엘 암호 전문가들과 공동 연구하고, 국제적으로도 인정받았다고 강조했다. 

조 팀장은 "이 기술을 구현한 국가는 전 세계에 4곳밖에 없고, 국내엔 우리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동형암호 기반 분석' 기술은 암호화된 데이터를 복호화 없이 분석하는 차세대 보안 기술로 정보 유출과 해킹 위협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 팀장은 이 기술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조 팀장은 ""전 세계 모든 컴퓨터를 다 사용해도 암호화를 풀어내는 데 수백년, 수천년이 걸린다"며 "그만큼 단단한 보안 기술인 데다 클라우드, 사물인터넸(IoT), 모빌리티 등 여러 환경에서 50개 이상 레퍼런스를 확보한 검증된 기술이다, 마케팅, 의료, 금융 분야 등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본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동형암호 솔루션 속도는 최근 기하급수적으로 발전했다"며 "수 년 전까지만 해도 기존 솔루션과 100만배 차이가 났지만 최근 1000배까지 차이를 줄였다"고 전했다.

삼성SDS는 현재 커지고 있는 클라우드 보안 시장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한성원 삼성 SDS 보안사업담당(상무)는 "기업 대상 사이버 범죄 경제적 피해가 약 6000억 달러(약 680조5800억원)로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의 0.8%에 해당한다“며 ”이는 마약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클라우드 전환이 가속되면서 기업 입장에선 또 다른 보안 과제가 생긴 셈"이라고 보안 솔루션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