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구광모 LG 대표, '또 LG사이언스파크행'...세번째 방문, 4차산업혁명 'LG의 미래 인재 산실'“고객의 삶을 바꾸는 감동을 만드는 일에 꿈과 열정을 더해 달라”

구광모 LG 대표가 또 LG사이언스파크를 찾았다. 

작년 취임 후 첫 방문지로 택한 데 이어 올해 시무식도 LG사이언스파크를 거행해 이번이 세번째다. 

구광모 대표가 LG의 미래를 담은 연구개발과 4차산업혁명 신기술에 얼마나 관심이 큰지 보여주는 사례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이번 방문이 미래 인재를 위한 자리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선대 구본무 회장의 유지가 깃든 곳이기도 하다. 

LG는 13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국내 이공계 석·박사 과정 R&D 인재 350여명을 대상으로 ‘LG 테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2012년 시작된 ‘LG 테크 컨퍼런스’는 우수 R&D 인력 유치를 위해 최고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LG의 기술혁신 현황과 비전을 설명하는 행사이다. 

올해는 초청 인재들이 혁신 연구현장을 직접 볼 수 있도록 장소를 종전 서울 시내 호텔에서 LG사이언스파크로 옮겼다.

이번 LG 테크 컨퍼런스에는 인공지능, 올레드, 신소재 재료, 자동차부품, 배터리,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기술분야의 석∙박사 과정 R&D 인재들이 참석했다.  

작년 취임 후 첫 방문지로 택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의 구광모 대표

구광모 ㈜LG 대표는 연구개발 인재 확보를 위해 이날 현장을 찾았다. 올해 첫 대외 행보를 LG의 미래를 만들어갈 인재들을 찾는 일로 시작한 것이다.

구 대표는 이들과 만찬을 함께하며 “작년 하반기 LG 대표로 부임하고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이 이곳 사이언스파크이고, 사무실을 벗어나서 가장 자주 방문한 곳도 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한 R&D 현장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고객과 사회로부터 가장 사랑 받는 기업이 되고 싶은 LG의 꿈을 이루기 위해 기술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믿음과, 최고의 R&D 인재육성과 연구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실천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히며, 연구개발의 중요성과 지원에 대한 각별한 생각을 나타냈다.

구 대표는 “이곳 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한 LG의 R&D 공간에서 최고 인재들이 미래 기술을 선도하며, 꿈을 이루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LG가 고객의 삶을 바꾸는 감동을 만드는 일에 여러분의 꿈과 열정을 더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며, 젊은 인재들이 LG와 함께 성장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특히 구 대표는 자리에 함께한 대학원생들의 전공 분야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가 하면, 일일이 40여개 테이블을 돌면서 참석 대학원생들과 인사하고 기념촬영을 하며 미래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였다.

올해 시무식에서의 구광모 대표(가운데)

한편,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가 LG그룹 연구개발의 심장인 사이언스파크를 소개했으며, LG전자 CTO인 박일평 사장은 ‘더 나은 삶, LG의 새로운 도전’을 주제로 LG의 핵심 R&D 활동에 대한 키노트 스피치를 진행했다.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하우시스, LG유플러스, LG CNS 등 계열사 경영진과 선배 연구원들이 실제 근무하고 있는 연구 현장을 직접 안내하며, 기술 개발 현황과 R&D 인재 육성 계획을 설명했다.

만찬시간에는 구광모 대표를 비롯해 권영수 ㈜LG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김영섭 LG CNS 사장,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 등 최고경영진과 CTO들이 참석했다.

초청 인재와 LG 임직원 모두 캐주얼 차림으로 참석해 격식은 배제하고 자유롭고 활기찬 분위기로 진행됐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